2016년 새해에 본격 착수하는 `달 탐사` 프로젝트

올해 2016년부터 우리나라의 달 탐사 프로젝트가 본격화됩니다. 1단계(2016~2018년) 시험용 달 궤도선 개발과 발사를 위한 계획이 수립됐습니다. 총 1,978억 2,000만 원이 투입됩니다. 이어 2단계(2018~2020)에는 약 5,500억 원이 들어갑니다. 달 탐사에 총 7,500억 원이 투자되는 셈입니다.

정부는 30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제22회 '우주개발진흥실무위원회'를 열어 '달 탐사 1단계 개발 계획안'을 심의 · 의결했습니다. 달 탐사는 우주기술 자립으로 우주강국 실현은 물론 '우주개발 중장기 계획(2014~2040년)'에 따라 추진하는 우주개발 사업입니다.

1단계 (2016~2018년)에서는 달 탐사 기술역량 강화를 위해 시험용 달 궤도선을 미국 항공우주국(NASA)과 협력을 기반으로 개발·발사합니다. 2단계(2018~2020년)에서는 1단계 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달 궤도선과 착륙선을 자력으로 개발하고 한국형발사체를 활용해 발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달 탐사의 기술적 기반 구축을 위해 2014년부터 16개 종부출연연구기관이 협력해 달 탐사 사전연구를 수행하고 NASA와 달 탐사 협력의향서도 체결했습니다. 2016년 신규 예산 200억원을 최종 확보해 달 탐사 1단계 사업을 본격 추진하게 됩니다.

달 탐사 1단계 사업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하 항우연)이 총괄 주관합니다. 550㎏급 '시험용 달 궤도선' 개발, 발사를 위한 궤도선 본체, 탑재체, 심우주지상국 등의 개발(발사체는 해외공모를 통해 추진)과 2단계 사업의 선행연구를 추진합니다.

전체 시스템과 궤도선 본체는 다목적실용위성과 정지궤도위성 등의 개발경험을 활용하고 산학연과 협력을 통해 국내주도로 개발합니다. 심우주지상국 또한 기존 지상국 개발경험을 바탕으로 국내 독자개발에 나섭니다. 탑재체는 항우연(광학), 국내 공모(달 과학연구)를 통해 독자 개발합니다. 일부 탑재공간(총 40㎏ 중 15㎏)은 NASA에서 개발한 탑재체를 사용할 예정입니다.

2단계 선행연구는 달 탐사 2단계를 자력으로 개발 · 발사하기 위해 장기적 연구가 필요한 분야(궤도선 · 착륙선, DTN( Delay Tolerant Network), 원자력전지, 로버, 발사체 상단)에 대한 기초연구를 수행합니다. DTN은 지구와 달간의 원거리(38만㎞)로 발생하는 통신 지연과 교란을 극복해 끊김없이 전송 가능한 통신 기술을 말합니다.

기사 원문 - http://m.asiae.co.kr/view.htm?no=2015123009500786938#cb

by 케찹만땅 | 2016/01/09 23:35 | 신비로운 우주와 과학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290761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