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아파트 중도금 대출 중단, 분양현장 피해 속출

중도금 납부일 지난 곳도 대출 은행 못구해 분양일정도 차질
계약자 금리 부담 증가에 신규 분양시장 '빨간불' 중도금 대란 우려도
주택협회 회원사 피해 3만여 가구 추산

5.2조 대출 차질, 금리 인상… '중도금 대란' 우려 커져

피해 사업장 최소 30곳·3.3만가구…"PF대출은행도 대출거부"
건설사, 공사대금 부담 증가…수분양자 피해 우려도

지난해 10월부터 집단대출 규제가 지속되면서 건설사가 중도금대출 은행을 구하지 못하는 등 사업에 차질을 빚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월 말 기준 집단대출 피해 사업장이 총 3만3970가구에 달하는 등 '중도금 대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일부 은행은 사업성 등을 이유로 집단대출 금리를 인상하고 있어 계약자의 부담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4일 한국주택협회가 65개 회원사를 대상으로 '집단대출 규제 피해 상황'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 10월 집단대출 규제 이후 금리인상·대출 중단 등으로 차질을 빚고 있는 사업장은 1월 말 기준 총 30개 사업장·3만3870가구에 달했다. 대출금 기준으로 약 5조2200억원 규모다.

16개 사업장(1만5300여가구)은 은행의 대출 거부로 2월 현재까지 중도금대출 은행을 찾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출 사전승낙을 철회당하거나 PF대출은행에서도 중도금대출을 받지 못한 사례가 속출했다. 주택도시보증공사의 중도금대출보증을 받았음에도 대출 은행을 찾지 못한 사업장도 있었다.

취급 은행이나 대출 조건이 변경되면서 금리인상 등이 발생한 사례도 14개 사업장(1만8600여가구)에 달했다. 대부분 건설사들이 지방은행이나 제2금융권으로 대출받은 곳이 바뀌어 3% 중후반 이상으로 금리가 올랐다.

중도금대출 은행을 구하지 못해 계약자들의 1차 중도금 납부기한을 유예해 준 사업장도 있었다. 영남 지역에서 아파트를 분양한 B사는 지난달 1차 중도금 납부일까지도 대체 은행을 찾지 못해 중도금 1회차 납부시기를 2개월 유예했다.

특히 이미 아파트를 분양받아 놓은 계약자에게 부담이 고스란히 전가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시중은행 대출 거부가 지속될 경우 집단대출이 제2금융권으로 이동하면서 금리 인상이 발생하는 것이다.

http://m.news.nate.com/view/20160204n51208?list=edit&cate=tot

작년 가을에 당장이라도 할 것처럼 일부가 그렇게도 바람잡고 난리치던 우리동네 재건축.. 지금은 나가리되고 어디론가 쏙 들어갔습니다. 이러면 또 부동산에 목매고 있는 사람들 목청높여 정부가 나서 시장에 개입해 부동산 대책을 마련하고, 건설 경기를 부양해라고 거품 물겠지만 이제는 정부도 녹록치 않습니다. 갱환이 토낀 거 아시죠?

by 케찹만땅 | 2016/02/05 14:24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292474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