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향`에 이은 또 하나의 우리영화 `동주`

일제강점기 대표적인 저항시인 `윤동주`.

d (1)

윤동주님은 살아 생전의 사진이 없다고 그동안 생각해 왔는데, 예전에 그 사진 한 장이 소개되어 화제가 되었습니다. 일제 강점하 대표적인 저항시인으로서 해방을 목전에 두고 옥사한 그의 운명이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d (2)

중학교 1학년 국어시간에 한 사람씩 돌아가면서 수업시작 후 5~10동안 시 한편을 발표한 적이 있었는데 다들 아주 다양한 시들을 발표하더군요. 차례가 다가오자 곰곰히 생각한 끝에 윤동주님의 '서시'를 소개했습니다.

서    시 (序詩)

                                                                                                           - 윤동주

죽는날까지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이 없기를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나는 괴로와했다.

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모든 죽어가는 것을 사랑해야지.

그리고 나한테 주어진 길을

걸어가야겠다.

오늘 밤에도 별이 바람에 스치운다.

윤동주(1917~1945)

북간도 생. 연희전문 졸업. 일본 릿쿄대학, 도오시샤 대학 영문과 수학, 항일독립운동 혐의로 체포되어 2년형을 언도받고 큐슈 후쿠오카 감옥에서 복역 중 옥사. 그의 시는 식민지 지식인의 오뇌를 맑고 생동하는 언어로 형상화한 것들로써 오늘의 젊은이들에게 큰 영향을 끼친 시인이 되었다.

유시집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는 아우인 윤일주씨의 주선으로 1948년 간행을 보았으며, 1968년에는 모교인 연세대 교정에 시비가 세워졌다. <서시>는 이 시인의 티없이 맑은 마음이 내비치는 식민지 젊은이의 괴로움과 그 현실을 극복하려는 의지가 표현되어 있는 작품이다.

by 케찹만땅 | 2016/03/03 13:34 | 영화와 드라마의 감동 | 트랙백(1)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294155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7/12/28 19:00

제목 : 시인 윤동주 탄생 100주년
12월 30일입니다. 별 하나에 추억과, 별 하나에 사랑과 별 하나에 시와, 별 하나에 어머니, 어머니. ...more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