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엄청 불어제끼는 날 저녁에 크래미 넣은 라면.

뭔 놈의 바람이 이리 부는지... 여자들 치마가 벌렁 벌렁~.

마트에 가니까 우연~히 눈에 들어온 신라면. 하나 집고요.

또 가다 보니 우연~히 눈에 들어온 크래미 할인 판매 중.

하나 집어서 이걸 같이 넣고, 끓인 라면을 주말 야식으로.

크래미를 넣으니까 국물이 아주 오묘해집니다. 물의 양은

750ml로 하고, 라면은 한 개 반, 스프는 조금 남겼습니다.

by 케찹만땅 | 2016/03/19 21:32 | 맛있는 음식 | 트랙백 | 덧글(2)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29538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섹사 at 2016/03/19 23:37
침 넘어가네요..
Commented by 케찹만땅 at 2016/03/20 00:20
시간이 시간인지라.. 저두 지금 배가 고파졌어요 ^^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