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SA 화성행 로켓 SLS 순조로운 개발 진행.

미 항공우주국은 인류를 달로 보낸 새턴 V 로켓 이후 역사상 가장 강력한 로켓인 SLS(Space Launch System)를 개발 중이다. 벌써 상당 부분의 제작과 조립이 끝난 SLS는 2018년 첫 테스트 발사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미 테스트를 마친 `오리온(Orion)` 우주선이 여기에 탑재되는데, 처음에는 무인 상태에서 달을 선회해서 지구로 돌아오게 된다. 그 다음 2030년대에 인류를 화성에 착륙시키는 것이 최종목표.

이를 위해서 SLS는 코어 스테이지라고 부르는 거대한 1단 로켓과 여기에 추력을 더해주는 두 개의 보조 고체 로켓을 탑재한다. 지름 8.4m에 높이가 60m에 달하는 거대한 원통 모양의 코어 스테이지에는 연료인 액체 수소와 산소를 담을 탱크 두 개가 존재한다.

최근 산소 연료 탱크 부분이 NASA의 미슈우드 조립공장에서 완성되었다. 두 개의 연료 탱크는 네 개의 RS-25D 엔진에 연료를 공급하게 되는데, 연료를 다 채운 상태에서 1단 로켓의 무게는 980t에 육박한다. 그 무게의 대부분은 연료인 액체 산소와 수소다.

하지만, 이 거대한 우주선을 지구 중력권 밖으로 내보내기 위해서는 코어 스테이지의 힘만으로는 부족해서 이것 옆에는 과거 우주 왕복선에 사용된 고체로켓 부스터(SRB)를 개량한 부스터 2개가 장착된다. 과거 590t급 고체 로켓 부스터는 4단(4 segment)이었는데, 출력을 더 높이기 위해서 5단으로 개조한 것이다. 최근 마지막 5단 역시 납품되어 조립을 기다리고 있다.

현재까지 SLS의 각 부품의 조립은 그런대로 순조롭지만, 소프트웨어 개발 지연 등의 문제가 있지만 아직 시간이 많은 만큼 남은 시간 동안 진행한다면 2018년 발사는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지만, 예기치 못한 문제가 발생하면 일정이 다소 지연될 가능성도 있다.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60403601007&wlog_sub=nvt_p_005

by 케찹만땅 | 2016/04/03 15:31 | 신비로운 우주와 과학 | 트랙백(1)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296430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6/04/03 15:42

제목 : 인터스텔라 초기단계, `오리온(Orion) 우주선`
'위대한 도약'에 나서는 오리온 우주선 나사, 모든 준비 끝낸 '오리온' 발사패드로 이동. 달을 넘어 화성으로. '위대한 도약(Giant Leap)'이 시작된다. 미 항공우주국(NASA)의 차세대 우주선인 '오라이언'이 10일 밤(이하 현지 시간) 발사패드로 움직인다. 엔지니어들은 오리온에 대한 모든 준비를 끝마치고 '델타4' 헤비 로켓이 기다리고 있는 '우주발사복합건물(Space Launch Complex 37B)'로 이동시킨다. 오......more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