떨어진 꽃잎과 봄 기운 느껴지는 맑은 날 오후

작년에는 3월 중순부터 봄 기운이 마구 느껴지던데 올해는 유독 비가 많이 와서 그런지 오늘에서야 완전한 봄이 시작되는구나라는 느낌이 듭니다.. 비가 계속오니까 길바닥에 꽃잎들이 더 많이 떨어져 있습니다. 어제까지만 해도 이랬는데..

오늘 구름 한 점 없이 화창하게 맑은 날에는 또다른 모습입니다. 수분 증발.

기온이 부쩍 높아진 화창하고 맑은 날씨의 오후입니다.

덩달아 기분도 상쾌해집니다.

오늘같은 날씨의 오후에 먹을만한 간식으로 크로와상과 쏘세지 피자빵.

커피가 빠지면 궁합이 실패입니다. 위 사진에서는 크로와상이 작게

보이지만 이렇게 찍으니까 갑자기 커졌습니다. 사진에 원근감이

제대로. 빵을 후라이팬이나 냄비에 넣고 따뜻하게 데워 먹으면 더

맛있다는 사실.

이런 날에는 밖으로 나가 밤하늘 별자리를 올려다보고픈 저녁입니다.

달에 호텔지으면 외계인들 와서 숙박하려나..

by 케찹만땅 | 2016/04/05 21:37 | 사진과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296621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