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유가족과 시민단체, 6월 대정부 집중투쟁

2014년 4월 16일 이후로 우리 국민들은 둘로 나뉘었습니다. 좌우, 보수진보 이런게 아니라 세월호를 탔던 사람들과 타지 않은 사람들로요. 즉, 이 말은 누구라도 그때 세월호를 탔더라면 구조의 손길을 저버린 이 정권과 공권력에 버림을 받았을거라는 사실을 말하고 싶은겁니다.

그러니까 이것은 현재 정권이 우리 국민들을 어떻게 보고 있는가라는 관점을 단적으로 적나라하게 드러내준 사건입니다. 그 배에 상류층 아새끼들이 다니는 소위 일류 명문학교 학생들이 타고 있거나 고위층 아새끼들이 탔더라면 가라앉았을 일도 없었겠거니와 만약 그렇다 해도 신속, 정확, 그리고 정중하게 구조가 되었을테지요??

이런게 앞으로도 우리가 계속해서 떠들어야 되는 이유이기도 하지만 아직도 그때 사건의 의혹이 여전히 뭐하나 제대로 풀린게 없기에 더더욱 목소리를 내야겠습니다. 이제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가 그 활동을 6월로 접는다는 소식이 들려오고, 지금 세월호 인양작업을 하는 곳에서는 유가족들조차 접근을 못하게 막고 물밑에서 무슨 일을 하는지, 선박을 해체하는지 당최 알 수가 없습니다.

故 유예은의 아버지 유경근 4.16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 : "제20대 국회에 들어가신 분들 중 111분이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함께 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그러나 그동안 약속했던 분들도 많았습니다. 박근혜 대통령도 약속했었습니다. 우리는 이들이 약속을 지키는지 일일이 확인하겠습니다."

박주민 변호사(이번 총선 국회의원 당선자) : "국민이 위험에 빠졌을 때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국가, 쓰레기 같은 언론, 권력자들의 눈치를 봤던 수사기관들... 이런 문제가 유지되면 세월호 참사는 언제 어디서나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는 보편적인 참사입니다."

4.16 인권선언 5항 9조(구조의 의무) : 정부는 모든 역량을 동원하여 재난 상황에 처한 사람들을 구조하고 이들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야 한다. 구조에 있어서 그 어떤 차별도 있어서는 안 된다.

"대한민국 헌법 34조 6항: 국가는 재해를 예방하고 그 위험으로부터 국민을 보호하기 위하여 노력하여야 한다."

"진상규명과 형사처벌 제대로 이뤄야… 비극 되풀이 않기 위해"

책임지는 사람이 없는 사회는 망합니다. 망할 수밖에 없습니다.

by 케찹만땅 | 2016/04/19 16:24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297495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