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아솔 "난 그래도 최홍만과 붙고 싶다"

경기 후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권아솔은 “차라리 기분이 좋다. 왜냐하면 아무 생각도 안나기 때문이다”라며 웃었다. 권아솔 선수는 이날 패배에도 최홍만과 승부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최홍만은 너무 느려서 나를 한 대도 못 맞출 것이다”라며 “당연히 여전히 붙고싶다”고 말했다.

이둘희 선수는 의문의 1승?

by 케찹만땅 | 2016/05/15 00:01 | 스포츠 소식 | 트랙백 | 덧글(1)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299171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기롯 at 2016/05/15 02:14
권Asshole!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