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키킹 2, 서유기 여정의 시작. 손오공이 삼장법사를 만났을때

어린 시절 읽었던 책들 중 가장 큰 영향을 받았던 작품 `서유기`

이미 수퍼맨 이전에 최고의 수퍼히어로는 손오공이었습니다.

그리고, 서유기는 손오공이 삼장법사와 만나 중생을 제도하기

위해 서역으로 경전을 구하러 가는 시점부터가 진짜 시작이죠.

부처님이 바위로 손오공을 눌러놓은지 어언 5백년이 지나 마침

그곳을 지나가던 삼장법사가 구해주었으니. 뛰쳐나와 기지개를

켜는 손오공을 처음 본 삼장법사. '이건 뭐시여~?'

손오공은 72가지의 도술과 십만 팔천리를 단숨에 갔다 올 수

있는 신통력을 가진데다 세 가지 보물을 얻었으니 그건 바로

최강의 무기이자 신물인 여의봉, 갑옷, 그리고 근두운이죠.

그런데, 이들이 경전을 구하러 서역으로 가는 길이 딱 십만 팔천리

이긴 하지만 법사 말대로 한방에 훅~ 날아가서 갖고 오는건 반칙.

손오공, '뭔 개똥같은 소리를..' 표정이 ㅋ

그래서 일단 "오공, 금강권을 머리에 쓰시오."

우오! 50을 넘겨도 여전한 미모의 공리.

이 영화는 서유기에서 노파로 변장하여 삼장법사를 노리고 접근하는

요괴의 유명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는 작품입니다. 내 눈은 못 속인다.

몽키킹 전편의 견자단에 이어 손오공 역을 맡은 배우는 곽부성. 그는

1편에서 우마왕 역할을 했습니다.

그 전에 먼저 서열 정리부터 해야겠죠.

빠다가 질질 흐를 것 같은 느끼함으로 다가오는 이의 정체는

바로 저팔계

영화라 상영시간이 제한되어 있으니 사오정도 함께 출현.

저팔계 열받아서 분수도 모르고 손오공한테 까불다가

여의봉으로 몇 대 맞고나더니...

바로 읍소하며 애원 모드로 전환. "형님" 이러면서.

한편, 거울아 누가 제일 이쁘니하면서 시간을 보내던 백골정의 네스트.

서유기에 나오는 요괴들의 공통점은 모두가 삼장법사를 노린다는 것인데

이들에게는 법사의 고기를 먹으면 엄청난 능력을 얻게된다고 누가 자게에

올린 모양. 그래서 이게 정설처럼 설정되어 있음.

드디어 노파로 변장하고 삼장법사 일행과 조우.

오로지 손오공만이 이 요괴의 의도를 간파하나

문제는 아무도 믿어주질 않고, 비난하며 급기야

삼장법사가 무리에서 내쫓아버림. 책으로 이 부분

읽으면서 어릴때 느꼈던 답답함은 예전 레슬링을

보며 우리편이 당하는 대목에서 느꼈던 그 심정.

삼장법사 이제 어쩌나. 1편보다 CG 그래픽 특수효과 VFX가 훨씬 향상되었고,

영화도 볼만합니다. 그리고, 손오공의 갑주와 여의봉은 정말 탐나는 물건.

by 케찹만땅 | 2016/05/20 19:27 | 영화와 드라마의 감동 | 트랙백(1) | 덧글(4)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299536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6/05/22 16:03

제목 : 주성치 `서유항마편(西遊降魔篇, Journey to..
혹시 이것도 씨리즈로 후속편이 나올지는 모르겠지만 (나올 수 있는 여지는 충분히 있어보인다) 주성치식으로 조금 색다르게 해석한 서유기 이번 항마편은 삼장이 불경을 구하러 본격적인 천축국행을 하기 전 저팔계와 사오정, 그리고 500년 동안 반성을 하고 있을지 아니면 부처님한테 이를 갈고 있을지 모를 손오공을 만나게 되는 인연을 다루고 있다. 원작을 근본적으로 뒤집지 않는 선에서 그 빈곳이나 이야기의 일부분에 집중해서 살짝 기발하게 비......more

Commented by 역사관심 at 2016/05/21 02:16
볼까말까 고민하는 시리즈인데, 주성치의 서유기와 비교해선 어떤지 궁금합니다. 레전드 첫 1, 2편과는 비교하기 힘들겠지만, 최근작인 3편 <서유기: 모험의 시작>과는 어떨지 궁금하네요. 저는 3편도 정말 재밌게 본지라...
Commented by 케찹만땅 at 2020/05/21 14:52
제 생각이지만 몽키킹 1편은 제외하고, 이번 몽키킹 2편을 주성치의 서유기 모험의 시작 (원제 서유항마편) 이후의 이야기라고 생각해도 될 듯 합니다. 몽키킹 1편에 비해 볼만합니다. 비주얼 특수효과도 좋구요. 그걸 VFX라고 하던데, 우리나라 팀이 담당했다고 합니다. 후반에 압권입니다. 결말도 괜찮아요.
Commented by 역사관심 at 2016/05/21 02:31
(당연히)주성치표 개그는 없겠지만 액션영화라고 생각하고 한번 봐야겠네요. 추천 감사합니다.
Commented by 케찹만땅 at 2016/05/21 15:09
아.. 주성치의 서유기 갑자기 그리워집니다. ^^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