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개발자 컨퍼런스 '구글 I/O 2016'

◆더 똑똑해진 음성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
구글은 인공지능 자연어 처리기술과 머신러닝 기술을 접목한 대화형 인공지능 도우미 '구글 어시스턴트(Google Assistant)'를 발표했다. 구글 어시트턴트는 구글 검색 외에도 안드로이드 탑재 스마트폰, 태블릿, 웨어러블 디바이스에서 모두 이용할 수 있다. 새롭게 발표된 메시지 애플리케이션(앱) '알로(Allo)'에도 탑재된다.

구글 어시스턴트는 구글 계정을 통해 일정, 연락처, 위치정보, 검색 기록 등을 기반으로 사용자의 질문, 명령의 문맥을 분석하고 이에 맞춰 적절한 대응을 시도한다. 예를 들어 4인 가족 구성원 중 한명이 '오케이 구글. 이제부터 영화를 보러 갈거야' 라고 말하면 현재 위치에서 가장 가까운 영화관에서부터 현재 시간이후 시작되는 영화를 구글 어시스턴트가 소개해주는 식이다.

또 '아이도 함께 볼거야'라고 하면 어린이를 위한 영화도 추려내 보여주고, 영화를 고르면 '좌석을 4개 예약할까요?'라고 구글 어시스턴트가 먼저 묻는다. 영화에 대한 감상을 물으면 인터넷상의 영화 리뷰를 소개해주기도 한다.

◆집안으로 파고드는 '인공지능'
구글은 구글 어시스턴트를 활용할 수 있는 디바이스 '구글 홈(Google Home)'도 함께 발표했다. 구글 홈은 집안 가전제품의 조작이나 구동 예약, 날씨 확인, 음악 재생이 가능한 디바이스로 하반기 출시된다. 아마존의 경우는 이미 음성으로 음악을 재생하거나 질문에 답할 수 있는 스피커 제품 '에코'를 판매하고 있다. 에코에는 아마존이 2014년에 발표한 음성 개인비서 '알렉사'가 탑재돼 있다.

조작은 매우 간단하다. '오케이 구글'로 대화를 시작하고 질문, 예약확인, 음악 재생, 스마트 홈 제품 제어 등을 음성으로 명령한다. 아마존 에코와 다른 점이 있다면 인공지능과 머신러싱으로 다져진 구글 검색 능력과 다른 구글 서비스와 연동이 가능하다는 점.

구글 계정에 로그인한 사용자의 일정이나 연락처를 구글 어시스턴트가 파악하고 있기 때문에 구글 나우와 마찬가지로 상황에 맞는 답변과 조언을 제공해준다. 앞으로 차량 공유 서비스 '우버', 레스토랑 예약 서비스 '오픈테이블', 인터넷 라디오 '턴인', 티켓 예약 서비스 '티켓마스터' 등 연동되는 서비스도 추가될 예정이다.

◆더 똑똑해진 메신저 '알로'&'듀오'
구글 어시스턴트가 탑재되는 또 하나의 새로운 서비스는 안드로이드 및 iOS용 메신저 앱 '알로(Allo)'다. 알로는 구글 계정이 아닌 전화번호로 로그인 한다는 점에서 카카오톡과 유사하다.
채팅 화면에서 떠나지 않고 인공지능 '봇'으로부터 정보를 듣고 조언을 받는다.

이를 테면 친구와 채팅 도중 '점심은 이탈리아 음식으로 하자' 라고 입력하면 구글 어시스턴트가 대화에 끼어 들어 현재 위치에서 가장 가까운 이탈리안 레스토랑의 목록을 카드형태로 표시해준다. 이중 하나를 선택하면 지도와 매장 정보를 보여준다.

알로와 함께 공개된 또 하나의 앱은 화상 채팅 앱 '듀오'다. 듀오는 수신 전 스마트혼 화면 가득 상대의 동영상이 표시된다. 듀오는 인터넷 환경이 좋지 않아도 연결이 쉽다. 화질은 HD(720p) 수준. 모든 대화가 암호화 돼 저장되는 것도 듀오의 특징중 하나다.

◆가상현실 플랫폼 '백일몽(DayDream)'
구글은 지난 3월 차세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7.0(안드로이드 N)의 개발자 프리뷰 버전을 공개한 바 있다. 안정 버전은 오는 9월 공개될 예정이며, 이번 구글 I/O에서는 안드로이드 N을 활용한 다양한 플랫폼이 소개됐다. 이중 대표적인 것이 모바일 가상현실(VR) 플랫폼 '데이드림'이다.

데이드림은 스마트폰, 헤드셋, 콘트롤러, 응용 프로그램으로 구성된 VR 하드웨어 플랫폼이다. 안드로이드 N에 탑재된 'VR 모드'로 구동되며 스마트폰을 헤드셋에 연결해 콘트롤러를 사용해 VR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특히 이번 데이드림 스마트폰의 파트너로 중국 샤오미가 합류해 눈길을 끌었다.

샤오미는 데이드림 외에도 안드로이드 기반 스트리밍 셋톱박스 '미박스'를 구글과 함께 개발한다. 당초 구글 I/O에서 독립적인 VR 헤드셋이 공개될 것이라는 소문이 무성했다. 구글 I/O에서는 기본적인 스케치만 발표됐지만 향후에는 오픈소스화를 거친 다양한 VR 헤드셋이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구글은 이와 더불어 VR 용으로 설계된 유튜브 응용 프로그램 '유튜브VR'을 올 가을 출시할 계획이다. 헤드마운트디스플레이(HMD)를 장착해 기존 동영상 뿐 아니라 더욱 몰입감 있는 360 VR 영상을 즐길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핵심. 자신만의 개인 영화관을 갖게 되는 셈이라는 게 구글 측 설명이다.

http://m.inews24.com/view.php?g_menu=020800&g_serial=958560

by 케찹만땅 | 2016/05/21 19:52 | ICT관련 정보 | 트랙백(1)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299592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6/05/22 16:01

제목 : 구글 IO 2016 예측, 증강현실(AR)과 가상현..
1. 증강 현실(AR), 가상 현실(VR) 및 360도 비디오 개발자의 관심이 완전히 오큘러스와 HTC 바이브에 쏠려 있는 시장에서 내년 1월 열리는 CES에서는 50여 종의 다양한 VR 헤드셋이 발표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AR 영역에서 구글의 대표주자는 프로젝트 탱고가 될 것이고, VR에 비해 AR은 개발의 초기 단계에 있고, 소비자 또는 산업 제품이 아직 출시되지 않았습니다. 프로젝트 탱고 기술은 입체 공간을 정확한 치......more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