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에반젤리스트, "코딩을 배우는 건 쉽지 않다."

“코드를 배우기 쉽다는 말을 멈춰라(Stop saying learning to code is easy).”

에반젤리스트 스콧 한셀만은 타일러 맥기니스란 사람의 트위터를 소개하며 “프로그래밍은 어려운 것”이며 “물론 보람있고 즐거운 것이지만, 쉽다는 말은 사람들은 실패하게 만들고, 자기회의에 빠뜨릴 것”이라고 밝혔다. ​타일러 맥기니스는 “코딩이 어렵지 않다는 WWDC 키노트는 나를 혼란스럽게 한다”며 “입문자를 거대한 실망에 빠뜨리고 있다”고 적었다.

스콧은 프로그래밍에 대한 정확한 인식을 갖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프로그래밍의 밝은 면과 어두운 면을 모두 알려줘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프로그래밍은 어려우며, 복잡하고, 소모적이며, 분통터지는 일”이라며 “문서화는 보통 형편없고, 때때로 컴퓨터는 멍청하고, 기능을 멈춘다”고 적었다.

이어 “그러나, 당신을 이끌어줄 환상적인 멘토를 만날 것이고, 불가능하다고 여기는 것을 만들며 힘을 느끼게 될 것”이라며 “당신을 둘러싼 세상의 기술을 더 잘 이해하게 되고, 새로운 툴을 시도하면서 직접 툴을 만들게 되며, 때론 해답에 깜짝 놀라고, 시스템들이 어떻게 함께 합을 맞추는 지 보게 될 것이고, 수년 후 컴퓨터의 역사와 어떻게 거인의 어깨위에 서 있는 지 배우게 될 것”이라고 적었다.

​프로그래밍을 한다는 건 높은 만족감을 줄 수 있지만, 목표를 이루기까지 무수한 고단함을 감내해야 한다는 얘기다. “프로그래밍을 배우는 건 쉽지 않지만, 가능한 일이다”며 “당신은 코딩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http://m.zdnet.co.kr/news_view.asp?article_id=20160623161306

by 케찹만땅 | 2016/06/28 23:03 | ICT 정보와 IoT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02018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