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큰 비행기를 제작하여 하늘에서 위성로켓 발사

117m에 달하는 날개를 가진 세계에서 가장 큰 비행기 제작이 서던 캘리포니아에서 진행되고 있습니다. 최근 미국 벌칸 에어로 스페이스사가 만들고 있는 초대형 비행기 스트레이토론치(Stratolaunch)의 모습이 공개되었습니다.

현재까지 76%의 제작 공정을 보이고 있는 스트레이토론치는 꿈같은 생각이 현실로 된 케이스인데 117m에 달하는 날개 길이 말고도 비행기의 동체 길이 역시 73m에 달하는 초대형입니다. 점보 제트기인 보잉 747의 날개 길이가 70m가 안된다는 것과 비교해보면 알 수 있죠.

무게도 544t에 달하는 이 기체를 뛰우기 위해 제작사 측은 보잉 747의 엔진을 6개나 설치했습니다. 이 프로젝트를 구현시킨 사람은 회사의 창업자인 폴 앨런(62)으로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 창업자이기도 합니다.

일반적으로 우주선은 지상에서 거대 로켓에 실려 지구 밖으로 발사됩니다. 이 방식은 시간과 공간, 날씨의 제약을 받고 비용도 비싼데 거대 비행기에 로켓을 싣고 1만m까지 올라간 후 우주로 발사하게 되면 지상 발사의 단점들이 대부분 해소됩니다.

이를 위해 새 비행기 중앙에는 우주 로켓을 장착할 수 있는 발사대가 있고, 최대 275톤까지 실을 수 있으며 곧바로 지상 1만m 높이로 올라간 후 이 우주 로켓을 폭탄처럼 투하하며 이후 로켓이 자체 추진제로 다시 우주를 향해 나아가서 원하는 위치에 위성을 올려놓게 되는데 제작사 측은 올해 말 비행기 제작이 완료될 예정이며 2020년 이전 서비스를 시작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by 케찹만땅 | 2016/07/06 22:39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02485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