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해운대, 지금이 딱 좋습니다.

영화 `부산행`을 보고 찾은 해운대 해수욕장.

사람들 많이 없고, 아직 그렇게 덥지도 않은(?) 때.

더워도 땀이 그리 많이 나지 않는 건 바람불어 시원한

그늘이 있기 때문이죠.

물 좋습니다. 여기서 말하는 물은 말 그대로 바다.

색깔이 쥑입니다.

하늘도 파란데다 물이 너무 맑고 깨끗합니다.

조기 앞에 서양 비키니 언니 몸매가 예술이네요.

자꾸 곁눈질이 옆으로... 근데, 저 멀리서도 그걸

눈치챈 듯. 아니면 도둑이 제 발 저리나...

영화 볼때도 그렇고 학생들이 방학에 들어간 것 같습니다.

7월 말~8월 초순보다는 지금이 여기서 정말 놀기 좋을때입니다. 즐겨~!

by 케찹만땅 | 2016/07/20 17:14 | 전시축제/부산의 명소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03286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