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우 더운 주말 오후에 시원해지는 방법

72년을 살았는데 올해가 제일 더운 여름입니다 . . .

아, 이건 뉴스에 나온 어느 할머니의 인터뷰입니다.

더위를 잘 안타는데도 올 여름은 버티다 버티다가

에라, 모르겠다.. 개판됐습니다. 이렇게 더운 주말

오후에 조금이라도 시원해질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해

봅시다. 에어컨은 전기료 폭탄 투하가 예정되어 있어

이건 제외하구요. 일단 우선 옷을 모두 벗습니다. . ?

---------> 이상한 상상 금지~.

마른 수건을 찬물에 적셔 헹군 다음 물기를 짜내고,

그걸 얼굴과 목부터 어깨 등 상반신과 허벅지까지

골고루 문질러주면 바로 시원해집니다. 그런 다음,

그 수건을 등에 걸치고 있으면 한동안 이 더위를

잊을 수 있습니다. 간단히 말해 냉수 마찰입니다.

이건 인증 사진을 올릴 수가 없습니다. ㅎㅎㅎ

더운데 버티지 말고 바로 수건 들고 욕실 직행!

그 후에 앉아서 시원한 음료를 마시는 겁니다.

한동안 냉동실에 넣어두었더니 살얼음이 살짝~

by 케찹만땅 | 2016/08/13 15:55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04791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