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뜰폰 더 싸졌다" 이통3사 대비 25% 저렴

연간 최대 14만 9천원 아낄 수 있어

내년 800만 가입자 시대 연다

알뜰폰 사업자들이 이동통신 3사와 비교해 연간 최대 14만9천원의 통신비를 절감할 수 있는 요금제를 내놨다. 미창과부는 알뜰폰 사업자들이 도매대가 인하와 전파사용료 감면 연장 등 알뜰폰 활성화 정책에 따라 150여종의 후불 요금상품을 출시했거나 앞으로 출시한다고 3일 밝혔다.

한국케이블텔레콤(KCT), 인스코비, 이지모바일 등 알뜰폰 사업자들은 데이터 중심으로 재편 중인 이동통신시장에 발맞춰 이통3사의 '20% 요금할인' 상품 대비 25% 저LTE렴한 데이터중심요금제를 출시했고, 음성종량 제공 요금의 경우에도 26~36% 저렴한 6~7GB 데이터를 제공하는 요금제를 출시한다.

​이에 따라, 이용자들은 비슷한 데이터 용량을 제공하는 이통사 요금제와 비교해 ‘KCT-USIM LTE데이터 중심 19’ 사용 시 연간 7만9천원, ‘이지모바일-EG LTE297’은 연간 12만9천원, ‘인스코비·우정LTE57’은 연간 14만9천원의 통신요금을 절약할 수 있다.

​이처럼 신규 출시하는 LTE 상품들은 이용자들의 사용패턴에 맞게 다양한 요금을 이통 3사보다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 음성통화 제약 없이 기본 제공되는 데이터 중심 요금제의 경우 ▲유심요금제는 이통 3사 대비 최대 25% ▲신규단말 포함 요금제는 최대 18%(와이엘랜드-여유데이터타겟 300MB) 저렴하다.

아울러, 음성을 소량(30분∼150분) 사용하는 이용자의 경우 ▲데이터 소량(500MB) 이용 시 이통 3사 대비 최대 약 61%(CJ헬로비전-조건없는 USIM LTE A) ▲데이터 중간(1.2GB) 이용 시 최대 약 50%(KT M 모바일-실용usim1.0) ▲데이터 다량(7GB) 이용 시 최대 36%(인스코비-우정LTE57)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

​또 음성을 중간수준(200분 이상) 사용하는 이용자의 경우 ▲데이터 소량(350MB) 이용 시 이통 3사 대비 최대 약 44%(SK텔링크-바른 LTE 유심 14) ▲데이터 중간(1.5GB) 이용 시 최대 32%(스마텔-유심전용 LTE 1.5GB plus) ▲데이터 다량(6GB) 이용 시 최대 26%(이지모바일-EG LTE297) 저렴하게 제공된다.

​알뜰폰허브사이트(www.알뜰폰.kr)나 인터넷우체국(www.epost.go.kr)의 제휴서비스 에서 검색하거나 전국 1300개 우체국 창구에서 자신의 통화패턴에 맞는 요금제를 찾아볼 수 있다.

​알뜰폰 사업자들이 이용자 사용패턴에 따른 틈새수요를 공략한 저렴한 신규 요금제를 꾸준히 출시하면서, 향후 가입자 증가세도 계속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알뜰폰 가입자는 지난달 기준으로 653만 가입자를 넘어선 상태다.

http://m.zdnet.co.kr/news_view.asp?article_id=20161003085403#imadnews

by 케찹만땅 | 2016/10/04 16:56 | ICT 정보와 IoT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07680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