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연대 "미르재단 · K스포츠 해산 증거인멸, 월권행위"

참여연대는 1일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의 미르·K스포츠재단 해산 발표는 사실상의 증거인멸 시도이자 전형적인 월권행위"라고 비판했다.

참여연대는 이날 논평에서 "전경련은 국민적인 의혹의 대상인 두 재단법인을 서둘러서 없애겠다는 것"이라며 "전경련은 두 재단과 관련한 사안에 대한 불법적인 개입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참여연대는 "전경련은 불법을 또 다른 불법으로 덮고자 하는 얄팍함뿐만 아니라 국가가 그 공익성을 인정해 세제상의 혜택까지 주는 세법상의 공익법인이 출연자의 사유물에 불과하다는 초법적 발상이 자리하고 있다"며 "전경련이 대변하고 있는 우리나라 재벌집단에 만연한 사고라는 점에서 깊은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참여연대는 "두 재단의 설립과 운영과정에 박근혜 정권의 최고위 권력실세들이 불법적으로 개입했다는 의혹과 정경유착 문제에 대해서도 그 진상이 반드시 철저히 밝혀질 수 있도록 적극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 이혜원 기자

by 케찹만땅 | 2016/10/09 19:54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07945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