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원전 사고처리에 210조원 넘게 들듯, 당초의 두~배

2011년 동일본 대지진으로 인한 도쿄(東京)전력 후쿠시마(福島) 제1 원전 사고처리 비용이 당초보다 2배 늘어난 210조원 가량으로 추산됐다고 교도통신이 28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경제산업성은 당초 사고처리 비용을 총 11조엔(약 115조원) 규모로 예상했으나 폐로와 피해 배상, 제염 비용이 증가함에 따라 새로운 방식으로 추산한 결과 20조엔(약 209조원)을 넘을 것으로 전망됐다.

사고 수습에 천문학적 비용이 예상됨에 따라 전기료 인상 등으로 일반 국민에게 부담을 떠넘기는 방안이 또다시 거론되고 있다. 구체적으로 배상액은 기존 5조4천억엔(약 56조원)에서 8조엔(83조원)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으며, 제염 비용 역시 2조5천억엔(26조원)에서 5조엔(52조원) 정도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폐로 비용으로는 당초 2조엔(21조원)을 예상했지만 이보다 수조엔은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폐로 비용은 여전히 정확한 전망치조차 나오지 않은 상황. 이 나라도 참.. 이게 저렇게 막대한 돈이 들어간다고 해서 끝나는 것도 아니라는 게 함정. 자손대대로...

by 케찹만땅 | 2016/11/29 21:24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11136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