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전 유엔(UN) 사무총장 반기문 친인척 뇌물 건을 기소하다.

US charges former UN chief Ban's relatives in bribery case.

Two relatives of former U.N. Secretary-General Ban Ki-Moon have been indicted on U.S. charges that they engaged in a scheme to bribe a Middle Eastern official in connection with the attempted $800 million sale of a building complex in Vietnam. Joo Hyun "Dennis" Bahn, a New York real estate broker who is Ban Ki-Moon's nephew, and his father Ban Ki-sang, Ban Ki-moon's brother who was a senior executive at South Korean construction firm Keangnam Enterprises Co Ltd, were charged in an indictment unsealed on Tuesday in Manhattan federal court.

전 유엔 사무총장 반기문의 두 친인척이 미국에서 기소되었다. 베트남 복합건물의 8억불 매각 시도와 관련하여 중동 관리에 뇌물을 주려던 계획에 대한 혐의이다. 반기문의 조카이자 뉴욕 부동산 중개업자인 반주현(데니스)과 그의 아버지이자 반기문의 동생인 한국 건설회사 경남기업 고문 반기상은 맨해튼 연방법원에서 받은 혐의로 화요일에 기소되었다.

Bahn is in custody and expected to appear in court later on Tuesday, a spokeswoman for Manhattan U.S. Attorney Preet Bharara said. Defense lawyers could not immediately be identified. The charges came after Ban Ki-moon stepped down on Dec. 31 after serving two five-year terms as U.N. Secretary-General.

반주현은 구금되어 있고 화요일 이후 법원에 나올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맨해튼 U.S. 지방검사 프릿 바바라가 말했다. 변호인단은 아직 지명되지 않았다. 기소는 반기문의 10년 임기가 끝난 12월 31일 이후에 내려졌다.

Ban Ki-moon was not charged. A former foreign minister of South Korea, Ban is expected to enter the race to become the country's next president, though he has yet to declare his intention to do so. He could not be immediately reached for comment. According to the indictment, in 2013, Keangnam was facing a liquidity crisis and turned to Bahn to secure an investor for a Vietnamese building complex called Landmark 72 in exchange for a potential $5 million commission.

반기문은 기소되지 않았다. 한국의 전직 외교장관이었던 반은 아직 그의 의도를 선언하지 않았지만 차기 대통령 선거에 돌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소문에 따르면, 2013년 경남기업은 유동성 위기에 직면하던 중이었고, 반주현에게 잠재적 수수료 500만불을 댓가로 랜드마크 72라고 불리는 베트남 복합건물을 위한 투자자 확보를 부탁했다.

Rather than obtain financing legitimately, Bahn and Ban Ki-sang engaged in a scheme to pay bribes to an unnamed Middle Eastern official to convince his country's sovereign wealth fund to acquire Landmark 72, the indictment said. The bribes were paid through Malcolm Harris, a self-described arts and fashion consultant and blogger who was also charged and who the indictment said claimed to be an agent of the official.

합법적인 자금조달을 얻는 대신 반주현과 반기상은 무명의 중동 관리에게 랜드마크 72를 인수하기 위해 국부펀드를 사용하도록 뇌물을 제공할 계획을 세웠다고 기소문에 나와 있다. 뇌물은 역시 기소된 자칭 예술과 패션 컨설턴트이자 블로거이면서 기소문에 의해 공식 에이전트라고 주장된 말콤 해리스를 통해 지급되었다.

Based on communications with Harris, in April 2014, Bahn and Ban Ki-sang agreed to pay an upfront $500,000 bribe and another $2 million upon the sale's closing, the indictment said. But Harris did not have the relationship he claimed with the official, the indictment said, and stole the $500,000, which he spent lavishly.

해리스와의 협의을 근거로 2014년, 반주현과 반기상은 선금 50만불 뇌물과 또다른 2백만불 지급에 동의했다. 그러나, 해리스는 그런 관계를 가지지 않았다고 공식적으로 주장했고, 기소문에는 50만불을 훔쳤으며 탕진했다고 되어있다.

As Keangnam's liquidity crisis worsened, Bahn - believing the bribe had been paid and would work out - schemed to trick Keangnam and its creditors into believing the sovereign wealth fund was close to acquiring Landmark 72, the indictment said. But when the deal ultimately failed to materialize, Keangnam entered into court receivership in South Korea, according to court papers.

경남기업의 유동성 위기가 더욱 나빠짐에 따라 반주현 - 뇌물이 지급되었고 결과가 나올것으로 믿은 - 은 경남기업과 채권자 들을 속여 국부펀드의 랜드마크 72 인수가 가까워졌다고 믿게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거래가 궁극적으로 실패하자 경남기업은 법정관리에 들어갔다.

http://www.cnbc.com/2017/01/10/us-charges-former-un-chief-bans-relatives-in-bribery-case.html

by 케찹만땅 | 2017/01/17 17:12 | 영어공부는 계속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1396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