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정부, 문재인 지지 연설하자 지원 끊어

박근혜 정부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에 대한 지지연설을 한 예술가를 블랙리스트에 올린 뒤 정부지원을 끊었다는 법정 진술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재판장 황병헌) 심리로 26일 오후 열린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 대한 7회공판에서 문체부 산하 한국문화예술위(예술위) 소속 책임심의위원으로 일했던 문학평론가 하모씨가 증인으로 나왔다.

하씨 증언을 종합하면 2015년 5월쯤 예술위 직원 2명이 그의 사무실로 찾아왔고, “102명 중 18명이 검열에 걸렸다. 문체부 지시가 강력하다. 청와대가 있는 것 같다”며 “도저히 막을 수 없다. 아르코 사업을 무산시키려고 하니 18명을 제외하고 도장을 찍어줄 수 있겠느냐”고 하씨에게 말했다.

하씨는 법정에서 “18명이 누구냐고 물어봤다가 판도라 상자를 열게 되는 거 같아 (명단을) 보지 않겠다고 마음을 바꿨다. 그러다가 1명만 알려달라고 했다. 이윤택 감독이라고 했다”라고 증언했다. 하씨에 따르면 예술위 직원들은 “전통적인 좌파 예술인들은 아닌 거 같다. 우리들도 이유를 잘 모르는데 이씨는 문재인 지지 연설을 한 거 같다. 우리도 기준이 헷갈린다”라고 말했다. 이 감독은 아르코문학창작기금 사업에서 당시 희곡 분야 1순위 선정자였다.

김.괴.춘

증언을 하다 감정이 북받친 하씨는 “책임심의위원은 영광스러운 자리다. 문학 외적인 기준으로 배제하는 것은 과거에 없었다”며 “이거 누가 이렇게 장난치는 건지 모르겠지만 정권이 바뀌면 분명히 감옥 갈 것이라고 얘기했었다”라고 증언했다.

결국 5명의 책임심의위원들은 도장을 찍지 않은 채 3차 심사를 거부했고 임기가 끝났다. 이후 하씨는 예술위 직원에게서 이사회를 통해 100명이 아닌 70명이 지원금을 받았다는 소식을 접했다. 책임심의위원 제도는 결국 폐지됐다. 하씨는 “말을 안 들으니까 폐지된 것”이라며 “이런 불행한 일 없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전 증언대에 선 예술위 부장 홍모씨는 “예술위가 불랙리스트에 부역하는 업무를 해 예술가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문화예술 진흥을 위해 공정하게 지원해야 할 조직의 일원으로서 연루가 돼 있어 창피하고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http://v.media.daum.net/v/20170426165004417

by 케찹만땅 | 2017/04/26 21:04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19699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