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일 동네 구석의 외진 곳 풍경

커피 한 잔 사러 가다가 문득 발걸음이 닿게 된 동네 외진 구석

넓은 놀이터 부지에 예전엔 그네, 철봉, 시소, 구름다리 등이

있었는데 다 철거하고 철봉 하나만 덩그러니. 시설이 최소한

하나라도 있어야 된다 그러더라구요.

화분에 풋고추를 심은 모양입니다.

지지대 철심을 꽂아놨네요.

지난 주에 내가 텃밭에서 했던 거

화분에 다양한 화초들이 심어져 있습니다.

바람에 날릴 준비를 하고 있는 민들레 홀씨

유채꽃이 눈에 띕니다.

노란색이 예쁘네요.

클로즈업~

태양은 어느새 하늘의 정중앙 중천에

다른 것들은 다 날라가고 이거 하나 남았네요.

이것도 접사.

발걸음을 되돌리기 전에 다시 한 번 돌아봅니다.

여기 현재 재건축을 계획중인데 만약에 공사가

진행되면 더 이상 못 보는 장면입니다.

by 케찹만땅 | 2017/04/30 21:32 | 사진과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19905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