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나야나 `13억` 주고도 데이터 100% 복구 불가능

랜섬웨어에 감염돼 해커에게 13억원을 주고 암호키를 받아냈던 웹호스팅업체 인터넷나야나가 데이터를 원상복구하지 못해 정상서비스가 불가능한 것으로 확인되었고, 완전한 복구가 어렵게 되면서 피해 업체들의 반발도 커지고 있습니다.

30일 보안업계에 따르면 인터넷나야나는 랜섬웨어 피해를 당한지 3주에 이르고 있지만 기술적인 문제로 복구에 난항을 겪고 있는데 해커로부터 암호키를 다 받아 서버를 복구시켰지만 개별 파일마다 열리지 않거나 이미 파괴되어 있는 경우가 발생해 100% 복구가 어려워진 상황.

특히, 업계 차원과 관련 정부 부처의 기술지원까지 받아 복구에 성공한 일부 고객사 홈페이지에는 랜섬웨어의 감염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었습니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관계자는 복호화키를 받아도 개별 파일 복구에 문제가 발생하면 100% 정상화는 불가능하다며 이같은 사례 때문에 랜섬웨어에 감염돼도 데이터 복구비용을 지불하는 것에 대해 신중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기사 참조 - http://www.diodeo.com/news/view/2305767

by 케찹만땅 | 2017/07/01 15:46 | ICT 정보와 IoT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23206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