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부산국제식품대전 & 카페쑈 - 3

소고기 볶음 고추장은 맛이 어떨까요.

소고기 + 고추장 맛이겠죠.

클레오파트라가 먹고 목욕했다던 히비스커스.

안봐서 모르겠지만.

아, 근데 이게 부용꽃이군요.

입에서 살살 녹는 오븐에 구운 감자.

찐 계란, 여기 돈까스와 떡볶이도 맛있었어요.

과일 소다, 종류별로 시음을.

여기만 지나가면 시원한 바람이 쏴~

무엇이든 구워 드립니다. 전기 오븐인데

요리가 기름이 쫙~ 빠져서 담백해요.

각종 측정 기계들입니다.

예전에 많이 마셨던 국화차, 깔끔해요.

아로니아보다 더 좋다... 고 하는 마키베리

생강을 말린 편강. 청국장도.

몸이 차가운 사람들에게 좋아요.

흑삼진액, 구증구폭. 아홉번 찌고, 그 다음 뭐라더라?

과일을 쪼개주는 분할기.

껍질을 깎아주는 박피기

채로 썰어주는 슬라이스

드라이와 미디엄, 스윗 와인

드라이 마셔봤어요. 드라이했어요 ㅋ

더치 커피가 나오는 커피 머신.

얼음 빙수 만들어주는 기계

사계절 각광받는 아이스크림.

더치 커피도 콜드브루.

그릴인데 와플 구우면 잘 될듯.

이건 시원한 음료수 뽑아주는 장치

여기도 시원한 에이드 음료수입니다.

시럽들 종류가 많기도 하네요.

카라멜 시럽, 아몬드 시럽에 로즈 시럽까지

시럽들이 한 줄로.

누룽지 뜨거운 물에 끓이거나 불리면 한끼 식사입니다. 김치하고.

닭가슴살 넣고 구운두부.

먹어봤는데 괜찮았어요.

각종 유기농 햄. 색깔을 보니 발색제 안 들어간 거 같습니다.

시식용으로 굽고있는 닭꼬지.

치즈맛나는 걸쭉함이 진한 트루요거트.

색색 우동 면발, 클로렐라 땡긴다는.

오랜 만에 본 즉석라면 자판기.

근데 시중에서는 보기 힘드네요.

시식 타임입니다.

맛있었어요.

돌아댕기면서 하나씩 챙겼더니 어느새

by 케찹만땅 | 2017/07/10 19:45 | 전시축제/부산의 명소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23664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