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섯번째 대멸종 시계 빨라졌다

“극적으로 높은 개체수 감소 진행”
“종 75% 수세기 안에 사라질 수도”

지구 역사상 여섯번째 동물 대절멸이 기존의 추정보다 훨씬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고, 여기서는 전체 척추동물 종의 4분의 3이 몇세기 안에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수백만년 전에 견줘 멸종 속도가 눈에 띄게 빠르기 때문에 여섯번째 대절멸이 진행 중이라는 데 동의하는 학자들이 꽤 있지만, 이번 연구는 그 속도와 범위가 전반적 예상치를 크게 웃돈다는 점을 밝히고 있다.

연구진은 지난 세기에 포유류 · 조류 · 파충류 · 양서류 개체수 수십억 마리가 감소했다고 밝혔다. 또, 네 종류의 동물 2만 7,600여종 중 3분의 1가량이 개체수와 서식지가 축소되고 있다며 “극적으로 높은 수준의 개체수 감소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177종의 포유류가 1990년부터 2015년 사이에 적어도 30%의 서식지 축소를 경험했으며, 이들 중 40%는 서식지가 80% 이상 줄면서 개체수도 급감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식지와 개체수 감소 폭은 아시아, 오스트레일리아, 아프리카에서 더 심각하다. 아프리카 코끼리는 100년 전 100만 마리에서 지금은 40만마리로 줄었다. 이번 연구에는 참여하지 않은 생물학자 앤서니 버노스키는 “지난 40년간 야생동물의 50%가 사라졌다. 40년마다 절반씩 감소한다면 곧 아무것도 남지 않게 된다”고 CNN에 말했다.

학자들은 과거의 대절멸 사례들과 달리 이번에는 자연력이 아니라 `인류가 주범`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인구 증가로 지표면에서 농지와 목초지 비율은 37%까지 늘었다. 지구 온난화와 밀렵도 동식물을 위협하는 요소로 지목된다.

by 케찹만땅 | 2017/07/13 11:17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23840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