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급식노동자들만 아니라

간호조무사, 요양사들도 들고 일어나야할 듯. . 왜 가만 있습니까.

"밥하는 그 사람들은 동네아줌마들이고. .

간호조무사도 못돼는 요양사 정도인데. ."

라고 이언주가 말했습니다. 아니 지금 그

간호조무사들은 무시해, 시방? 요양사가

어때서? 임종을 앞둔 노인들을 돌봐주는

숭고한 직업이고, 치매 국가 책임제라는

제도도 시행되는 마당에.

by 케찹만땅 | 2017/07/13 12:57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23848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