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해 당장 그만둬야 할 6가지

건강을 위해 식습관을 개선하는 한편 나쁜 습관을 끊을 각오를 하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안 좋은 습관은 정크푸드나 단 음식을 많이 먹는 것만을 뜻하는 것은 아니다.

언뜻 봐서는 나쁜 습관처럼 보이지 않지만 건강을 위해 제거해야 할 습관들이 있다. 미국 생활건강 매체 팝슈가닷컴이 이런 습관 6가지를 소개했다.

부정적 자기 대화 = 스스로에게 짓궂게 굴지 마라. 당신은 충분히 건강하고 튼튼하다. 자신을 더 칭찬하고 부정적인 자기 대화를 더 이상 하지 마라. 당신 스스로를 더 질책하면 할수록 점점 더 건강하게 살기가 힘들어지게 된다.

체중 자주 체크하기 = 건강관리에 정량화할 수 있는 목표를 세우는 것은 중요하다. 하지만 체중계는 사악한 적이 될 수 있다. 매일 체중계에 올라서서 소수점까지 신경을 쓰는 당신을 발견한다면 이런 습관을 당장 버려야 한다.

전문가들은 “체중계의 숫자는 당신이 운동에 들인 노력이 전혀 반영되지 않을 수 있다”며 “체중계 숫자는 절대적으로 당신을 정의하고 있는 건 아니다”라고 말한다.

싫어하는 운동 억지로 하기 = 모든 사람들이 달리기를 좋아하는 것은 아니다. 이렇게 싫어하는 운동을 건강에 좋다는 이유만으로 억지로 하다보면 오랫동안 꾸준히 할 수 있는 동력을 잃게 된다.

달리기 대신 할 수 있는 다른 여러 가지 유산소운동이 있다. 실내외에서 자전거 타기나 수영, 에어로빅댄스, 등산 등 자신이 좋아하는 운동을 하면 된다. 이런 것들도 싫으면 요가 등 자신에게 맞는 새로운 운동법을 찾아보자.

완벽주의 = 목표를 달성하려고 노력하는 것은 좋을 일이다. 하지만 완벽주의를 향해 분투하는 것은 건강에 좋지 않다. 비이성적이고 달성이 힘든 목표를 설정하는 것은 정신과 신체 건강에 모두 해롭다.

완벽주의에 대한 갈망은 의식적이건 잠재의식적이건 간에 다른 사람의 판단으로부터 자신을 방어하기 위해 무의식적으로 스스로를 속이며 심리적 상처를 회피하려는 심리인 방어기제가 된다. 완벽주의가 아닌 진전하고 있는 에너지에 집중하면 좀 더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다.

칼로리 계산하기 = 칼로리에 너무 사로잡혀 있어서는 안 된다. 섭취 칼로리에 너무 신경을 쓰다보면 음식과 부정적인 관계를 맺게 된다. 음식은 연료며 강한 근육과 뼈, 그리고 신체기능을 위해서는 칼로리 섭취가 필요하다.

섭취 칼로리를 계산하는 대신 매일 섭취하는 음식을 통해 단백질, 지방, 탄수화물이 얼마나 건강한 균형을 이루고 있는지를 살펴보는 게 좋다. 결국 음식을 골고루 섭취하는 게 건강에는 이롭다.

스트레스 = 스트레스나 불안증을 과도하게 겪고 있다면 전반적인 건강에 충격을 줄 수 있다. 스트레스가 쌓이면 체중 증가, 복부팽만감, 통증, 피부 트러블 등 여러 가지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편안한 마음을 가지고 스트레스를 날리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운동이나 명상, 취미 활동 등 자신에게 맞는 스트레스 해소법을 찾아보라.

코메디닷컴 뉴스

by 케찹만땅 | 2017/10/15 14:13 | 무술과 건강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2817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