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집회 1주년.. "다시 촛불드는 이유? 국민명령 단 2% 완료"

연합뉴스가 웬일로 이런 기사를 다 내고? 국고보조금은 계속 받고 싶게찌이~

"촛불이 요구한 100대 과제 산적.. 개혁 막는 병목은 국회"
28일 1주년 촛불.. 전인권 등 공연 · 도심 행진 예정

지난해 10월 29일부터 올해 4월까지 스물세 차례에 걸쳐 '박근혜 정권 퇴진 요구 촛불집회'를 주관했던 시민단체들은 1주년 기념 촛불을 드는 이유에 대해 "촛불시민이 명령했던 개혁 과제가 단 2%만 완료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 기록기념위원회'는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 전 대통령 탄핵을 앞둔 올해 2월 촛불 시민이 요구했던 '100대 개혁과제' 중에 단 2개만 해결됐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들은 재벌 · 공안통치기구 · 선거제도 · 언론 개혁, 노동기본권 · 소수자 권리 · 복지 공공성 강화 등 100대 과제 중 '이재용 등 재벌총수 구속'과 '검찰의 청와대 편법근무 방지' 단 2개만 실현됐다고 밝혔습니다.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는 "100대 촛불개혁과제 중에 문재인 정부가 발표한 100대 과제에 미흡하게나마 포함된 것은 58개에 그쳤다"면서 "또 100대 과제 중에 국회에서 입법 등으로 해결할 수 있었던 것이 총 69개였는데 단 하나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비판했습니다.

박 대표는 "심지어 일부 야당은 적폐청산을 '정치 보복'으로 규정하며 사회대개혁을 거부하는 상황"이라면서 "촛불 정신의 핵심인 적폐청산과 사회대개혁이 진행되지 않는 '병목'은 바로 국회다. 국회로 촛불이 옮겨붙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퇴진행동 기록기념위는 "꺼져가던 민주주의를 되살린 1천700만 촛불의 역사적 항쟁을 기념하고, 촛불 국민의 명령이었던 적폐청산과 사회대개혁을 촉구하기 위해 광화문광장에서 한 번 더 촛불을 든다"고 밝혔습니다.

28일 오후 6시 광화문광장에서 촛불 1주년 대회 '촛불은 계속된다'가 열립니다. 지난 촛불집회를 기록한 영상이 상영되고, 시민 자유발언이 이어지며 촛불집회 무대에 섰던 바 있는 가수 전인권과 이상은, 권진원과 평화의나무 합창단, 뮤지컬 배우들, 416가족합창단 등이 다시 한 번 무대에 오릅니다.

촛불집회 당시 100만명이 넘는 참가자들이 일제히 촛불과 휴대전화 불을 끄는 장관을 펼쳐 외신에서도 화제를 모은 바 있는 '소등 퍼포먼스'도 다시 펼쳐지고, 집회 후에는 청와대 인근인 효자치안센터와 광화문·종로 등 시내 방향 행진도 재현합니다.

이날 촛불 1주년 대회에 앞서 오후 동안 광화문과 보신각 등지에서는 노동자단체와 청년단체 · 장애인단체 · 성소수자단체 · 평화단체 등이 사전집회를 가집니다.

박 진 기록기념위 백서팀장은 "촛불집회 동안 시민들께서 후원금·모금 총 39억여원을 모아주셨고 이중 7억8천여만원이 남아 1주년 사업에 사용하게 됐다"면서 "백서와 기념영화 등을 제작하고 현재 3억3천여만원이 남아있어 내년까지 시민들께서 원하는 곳에 소중하고 투명하게 집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http://v.media.daum.net/v/20171023145702638?rcmd=rn

by 케찹만땅 | 2017/10/23 15:49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28560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