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대 의대, "사후에도 의식은 살아 있다"

미국 뉴욕대(NYU) 랭곤 의과대학의 중환자 치료 · 소생 연구 책임자인 샘 파니아 교수와 연구팀은 심장마비를 일으키고 `기술적`으로는 숨졌으나, 나중에 기적적으로 살아난 사람들의 사례를 집중 연구했다.

그의 연구는 이 같은 연구로는 가장 대규모로 진행됐으며, 그들이 인터뷰한 사람들의 일부는 “죽었다고 판정을 받은 뒤에도, 주변에서 일어나는 일을 볼 수 있었고, 대화 내용도 모두 들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들의 증언은 `사망 판정` 당시 곁에 있었던 의료진의 증언에 의해 진실성이 확인됐다고 한다.

연구진은 이들 환자에 대한 `사망`을 심장이 멈추고, 뇌에 혈액 공급이 중단된 시점으로 정의했다. 샘 파니아 박사는 “엄밀히 따지면 죽음은 심장이 멈춘 기점으로 볼 수 있다”면서 “심장이 멈추면 뇌에 혈액 순환이 안 돼 뇌 기능도 즉각 상실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교액 반사(구역질 반사) · 동공 반사 등 모든 뇌간 반사 기능이 사라진다”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사망과 동시에 `뇌 에너지가 강렬하게 분출한다`는 연구 결과도 있었다. 2013년 미국 미시간대 연구진은 마취시켜 심장마비를 일으킨 쥐 9마리의 뇌 속 전기신호를 관찰한 결과, 의학적으로는 `사망`한 쥐의 뇌에서 잠깐 `매우 강렬한 흥분 상태`와 가까운 현상을 보이는 것을 발견했다.

샘 파니아 박사는 “사람이 `사랑`할 때 겪는 질적인 경험을 연구하듯이 사람이 죽을 때 겪는 이런 경험은 보편적인 것으로 이해하고 연구 중“이라며 현재 유럽과 미국의 두 대학과 함께 계속 `사후 의식 활동`을 연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10/19/2017101902454.html

by 케찹만땅 | 2017/10/25 17:37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28654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