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묘천서(乙卯天書)와 수운 최제우

이 곳은 수운 최제우가 초가를 짓고 수도생활을 한 터이다. 그는 32세 되던 1855년, 이 곳에서 3년간 수도에 전심을 기울이다가 을묘년에 천서를 받고 크게 깨우쳤다 전해진다. 이것을 `을묘천서(乙卯天書)`라 하며 `예수바우골`이라 하여 예로부터 동학의 성지로 알려져왔는데 현장에는 천도교측 및 지역 인사들이 세운 유허비가 있다.

최제우는 오랫동안 떠돌아다니다가 나이 30세를 전후하여 처자와 만나 울산으로 이주하여 속유곡동이라는 곳에 초가집을 한 채 마련하고 살고 있었다. 그러던 중 1858년(乙卯) 어느 봄날 최제우가 방안에서 책을 읽고 있었는데 낯선 승려가 찾아와 전해준 책을 받아 펴보니 과연 세상에서 볼 수 없는 이상한 책이었다.

그는 사흘 동안 책에 담긴 뜻을 터득하여 다시 찾아온 승려에게 잘 풀어서 설명해주었다. 그러자 그 승려는 매우 기뻐하면서 “선생님은 세상에서 찾아볼 수 없는 훌륭한 분입니다. 부디 자중하십시오.”라고 말하였다. 그런데 말을 마치고 돌아서자마자 간 곳이 없었다. 또한 돌이켜 보니 그 책도 간 곳이 없었다고 한다.

세상을 두루 돌아본 수운은 세상이 이렇게 어지럽게 된 것은 사람들이 천명을 따르지 않은 때문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33세가 되던 1856년과 1857년 두 차례 걸쳐 수도를 집중적으로 하기 위해 경남 양산 천성산에 들어가 49일 동안 집중적인 명상을 했다.

이러한 수도를 통해 나름대로 자신을 얻고 중생구제에 대해 사명감을 갖게 되었다. 그러던 가운데 37세 되던 1860년 4월에 그 이후 `동학 운동`을 가능케 했던 중요한 종교적 체험을 경험하기도 했다.

by 케찹만땅 | 2017/12/07 14:31 | 깨달음의 여정 | 트랙백(1)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30692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9/08/12 18:59

제목 : 가을들어 처음 구입한 책. 한국의 스승, 개벽을 말..
슬슬 찬바람이 느껴지는 주말이고, 다음 주부터 기온이 크게 내려간다고 합니다. 바람이 허파로 들어왔는지 싱숭생숭하던 차에 우연히 알게되어 오랜 만에 구입한 책입니다. 아래 문단에서 `대종교`가 빠졌습니다. ...more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