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연대 · 민변, `MB 의혹` 다스 실소유주 · 정호영 특검 고발

아직 누구인지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다스 실소유주가 차명계좌를 통해 2008년까지 약 120억원의 비자금을 조성하는 등 횡령, 범죄수익 은닉, 조세회피 혐의를 저지른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또 2008년 이명박의 `BBK 의혹`을 수사했던 정호영 특검이 다스와 관련해 수상한 자금 흐름과 계좌 내역을 모두 파악하고도 수사하지 않고 이를 검찰에 인계하지도 않는 등 직무유기를 한 의혹이 있다고 말했다.

특검 수사 당시를 비롯해 그간 일각에서는 이명박이 다스와 깊이 관련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줄곧 제기돼 왔다. 이들은 검찰 고발과 함께 국세청에 다스 실소유주 탈세 제보서, 금융위원회에 다스 차명계좌 의혹 진상조사 · 시정조치 요청서도 제출했다고 밝혔다.

http://v.media.daum.net/v/20171207203719937

"다스 비자금 알고도 덮어" 정호영 전 특검 검찰 고발

당시 특검이 차명으로 관리되던 다스 비자금 120억 원의 실체를 파악하고도 이를 덮으려 했다는 의혹과 함께 이 120억 원에 대한 뒷수습을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직접 지시한 정황까지. 또한, 다스가 수입한 원자재 가격을 부풀리는 방식으로 2003년부터 2008년까지 120억 원 상당의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겁니다.

다스가 국세청 추적을 피하기 위해 17명 명의로 43개 차명계좌를 만들어 관리했다고도 했습니다. 특히 참여연대 등은 2008년 이명박 전 대통령과 관련해 BBK 사건을 수사했던 정호영 전 특검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특수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정 전 특검이 계좌 추적을 통해 다스의 비자금 조성 정황을 인지하고도 사건을 덮었다는 겁니다. 실제로 다스는 BBK 특검 수사가 마무리된 뒤 43개 차명계좌에 있던 120억 원의 돈을 해외 법인으로부터 송금받는 형식으로 회계처리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검찰은 고발 내용을 검토해 곧 배당한 뒤 수사에 본격 착수할 방침입니다.

http://v.media.daum.net/v/20171207201923634

"정호영 특검, 다스 비자금 서류 돌려줬다"

복수의 다스 내부자 단독 취재
"커피 마시고 간 특검.. 비자금 서류 돌려줘"

다스 내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당시 특검이 비자금 조성 과정이 담긴 회계 문건을 확보했다가 이를 돌려줬다는 겁니다.

http://v.media.daum.net/v/20171207183339601

하여간 의혹이 많아도 너무 많아. 그때 꼬리곰탕 처먹으면서 알고도 덮은 결과가 지난 9년의 세월 동안 이 나라에 크나큰 파장을 미쳤네요. 끝났군. 이제 미리 명박. . 명복을 빌어주면 되겠니?

by 케찹만땅 | 2017/12/07 22:00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3071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