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생 통일 염원 그림까지 색깔론으로 몰아간 자한당

그림 잘 그렸구만.

"돈 다 뽑을거야"

뽑든지.

수구 언론이 떠들고,

자한당이 때깔세우고,

태극기와 성조기 출동~

한 줌도 안되는 사람들을 끌어모아

자위하며 세월 보내는 사에 역사의

거대한 물줄기는 면면히 앞으로 죽

흘러갑니다. 이걸 장화홍대표식으로

말하자면 개들이 짖어도 기차는 간다.

국민들한테는 천박한 주둥아리,

아베 앞에서는 공손한 주둥아리.

니들이 가는 길은 소멸의 지름길.

by 케찹만땅 | 2018/01/04 14:43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32084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