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기 바람에 변질되고 있는 비트코인 철학

‘탈중앙화’ 철학이 탄생시킨 비트코인
거래소 등장으로 저변 넓혔으나 부작용 발생
 

“상품 교환 가치의 척도가 되며 그것의 교환을 매개하는 일반화된 수단이다.”

한국 표준국어대사전에 나온 화폐의 정의입니다. 경제학에서 화폐는 중앙 정부의 통제 속에서 안전을 보장 받고 가치척도, 교환수단, 지불수단, 가치 보장수단 등의 기능을 합니다. 중앙집권형(Centralized) 권력을 가진 세계 중앙은행들은 화폐 공급량 조정 등을 통해 각국 경제와 사회의 안정을 유지합니다.

비트코인은 분권화된(Decentralized) 네트워크형 가상화폐로 정부의 통제 없이 이용자끼리 직접 연결해 거래합니다. 분산 네트워크형 가상화폐라는 말이 쉽게 다가오지 않을 수 있습니다. 단순히 말하자면 비트코인의 소유권한이 개인에게 있다는 것입니다.

나라의 중앙은행이 발행과 보증을 담당하던 기존 화폐와 달리 모든 것을 개인이 하게 된 것입니다. 발행주체가 없고 개인대개인(Peer 2 Peer, P2P)으로 거래가 가능해 ‘탈중앙화’를 표방합니다. 비트코인을 개발한 사토시 나카모토의 철학이 엿보입니다.

그런데, 오늘날의 비트코인은 개발자들의 철학과 다른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수많은 올트코인(비트코인을 제외한 모든 가상화폐)의 등장으로 ‘가상화폐 거래소’라는 플레이어가 게임에 끼어들었기 때문입니다. 거래소의 등장은 비트코인의 룰을 바꿔버렸습니다.

거래비용이 발생하지 않는 P2P 거래를 꿈꾸던 비트코인은 거래소에서 수수료를 지불해야 거래할 수 있는 유가증권 처럼 변질됐습니다. 은행을 피해 탈중앙화를 외치던 코인이 거래소를 통해 다시 중앙화가 되는 모순이 발생하고 있는 것입니다.

물론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에 둬 정보의 분권화는 이뤄졌지만 말입니다. 거래소의 등장은 가상화폐의 저변을 넓히는데 일조했지만 반면 가상화폐 시장을 투기장으로 만드는데도 한 몫을 했다고 여겨집니다.

http://m.fnnews.com/news/201712140018198161

by 케찹만땅 | 2018/01/19 14:59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32789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