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가 이런 기사를? 원세훈 자녀, 현금으로 10억대 강남아파트 구입

“지폐 계수기까지 동원". 검찰, 자금출처 조사

10억을 현금으로. .

검찰, 아파트 매도인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 국정원 특활비 동원 의심하고 자금 출처 추적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의 자녀가 지난 2009년 서울 강남의 10억대 아파트를 구입하면서 집값을 모두 현금으로 치른 정황을 포착해 수사 중인 것으로 21일 알려졌다. 검찰은 원 전 원장이 재임 시절 빼돌린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가 자녀 아파트 구입 자금으로 유용됐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자금 출처를 추적하고 있다.

검찰은 또 원 전 원장의 자녀들에게 아파트를 판 사람을 참고인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그는 아파트 거래 당시 매수자(원 전 원장의 자녀)가 집값을 전액 현금으로 치렀다고 검찰에 진술했다. 특히 이들이 지폐계수기까지 동원해 거래액을 확인해서 의아하게 여겼던 기억이 있다고도 했다.

검찰은 지난 19일 원 전 원장 등 국정원 관계자 3~4명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원 전 원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집사 격인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에게 제공한 특활비 2억원 외에도 연간 40억원가량의 원장 몫 특활비 가운데 거액을 빼돌린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원 전 원장은 국정원 해외 공작금 200만달러 사적 유용 의혹, 서울 강남구 도곡동 호화 안가 조성 의혹 등에 대해서도 수사를 받고 있다. 한편 검찰은 이명박 정부 당시의 국정원 특활비 유용 의혹과 관련, 이날 류충렬 전 국무총리실 공직복무관리관을 비공개로 소환해 조사했다.

또 22일에는 장석명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다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검찰은 지난 12일 장 전 비서관을 소환 조사했다. 류 전 관리관과 장 전 비서관은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에게 전달된 국정원 특활비 5,000만원을 받아 장진수 전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주무관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이들이 2012년 국무총리실 민간인 사찰 사건을 폭로했던 장씨의 입을 막기 위한 차원에서 돈을 전달한 것으로 의심하고 이를 지시한 윗선을 추적하고 있다.

http://v.media.daum.net/v/20180121154940153

by 케찹만땅 | 2018/01/22 15:33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32940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