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시민단체, 침례병원 민간 매각절차 중단 촉구

"부산 침례병원 '깜깜이' 헐값 매각 중단돼야" 주장

"시민 건강권 보장을 위해서라도 공공병원으로 설립해야"

부산 시민단체가 금정구에 있는 ‘왈레스기념침례병원’(침례병원)의 민간 매각 절차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공공병원 설립을 위한 부산시민대책위’는 6일 연제구에 있는 부산지법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파산 재판부는 헐값 민간매각 절차를 중단하고 시민 건강권 확보를 위한 인수절차 진행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대책위는 “시민 건강 수준은 전국 최하위다. 이는 부산에 공공병원이 절대 부족해 공공의료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기 때문이다. 저출산·고령화 문제 또한 전국에서 가장 심각한 상태이지만, 공공의료 대책은 없다. 시민이 건강하게 살 권리를 보장하려면 공공병원 확충이 필수조건이다. 침례병원은 민간에 팔 것이 아니라 공공병원으로 설립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공공병원 설립이 시민 건강권 증대, 건강불평등 극복 등 지역 공공의료체계 구축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책위는 또 “자산가치가 1000억원인 침례병원 매각 최저입찰가가 550억원으로 결정됐다. 이는 임금체불 등 병원 노동자의 채권도 보장하지 못하는 수준이다. 매각 절차도 ‘깜깜이’로 진행되고 있다. 채권자 등 이해관계자가 알 수 있도록 매각과정을 투명하게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의료법인 기독교한국침례회 의료재단이 운영하는 침례병원은 지난해 1월 경영난으로 휴원에 들어갔다가 같은 해 7월 법원으로부터 파산 선고를 받은 뒤 매각 절차에 들어갔다. 법인 5곳이 최근 침례병원 인수 의향서를 매각 주관사에 제출했다. 매각 주관사는 법인 5곳에 대한 예비실사를 거쳐 23일 본입찰 참여 여부를 결정한다.

http://v.media.daum.net/v/20180306151104625

by 케찹만땅 | 2018/03/06 16:33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34952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