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도 만만치 않은 상황

"아베가 죽느냐 아사히가 죽느냐, 최소 아소는 잘린다"

아사히 "아베 얽힌 사학재단 의혹, 문서 조작 의혹"
야당 "내각 총사퇴 또는 오른팔 아소 다로 사퇴"

9월 총재 3연임 앞둔 아베 치명상 입을 수도
자료 제출 거부하는 정부에 여야 모두 비판

“아베 정권이든 아사히 신문이든 어느 한 쪽은 쓰러지는 궁극(窮極)의 싸움이다. 보도가 사실이라면 재무성이 해체돼야 하고, 허위라면 아사히가 위기다.” 일본 대장성(재무성의 전신) 관료 출신 인사가 일본 언론에 한 얘기다.

일본의 아베 신조(安倍晋三)내각이 흔들리고 있다. 자민당내에서도 "지금까지와는 질적으로 차원이 다른 위기"라는 말이 나온다. 아베의 위기는 앙숙인 아사히 신문의 보도로 촉발됐다. 지난해 아베 총리를 ‘도쿄 도의회 선거 참패-국회 해산-중의원 선거’로 몰아 세웠던 ‘모리토모(森友)학원’의혹이 또 문제였다.

지난 2016년 6월 사립학교 재단인 모리토모 학원이 초등학교 부지로 국유지를 감정가(9억 3,400만엔)의 14%(1억 3,400만엔)에 해당하는 헐값에 사들인 과정에 학교측과 친분이 두터운 아베 총리 부부가 관여했다는 의혹이다. 2일자에서 아사히 신문은 “국유지 계약 당시 재무성이 작성했던 문서와, 문제가 불거진 이후 국회에 제출한 자료가 다르다”며 재무성이 문서를 사후에 고쳤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특례적인 내용이다’,‘본 건의 특수성’,‘학원측의 요청에 응해 감정평가’ 등 예외적인 상황에서 특별한 배려가 있었음을 암시하거나 학교측의 요청을 수용하는 듯한 표현들이 문서에서 사라졌다는 것이다.

해당 초등학교의 명예교장까지 맡았던 아베 총리 부인 아키에(昭恵)여사의 개입 정황을 야당 의원들이 다시 집요하게 캐내면서 이 문제는 지난해에 이어 다시 일본 정가의 뇌관으로 커진 상태였다.

여기에 정권의 도덕성에 치명상을 입힐 수 있는 문서 조작 의혹까지 터지면서 아베 정권이 과거에 경험하지 못한 위기에 몰리고 있다. 불에 기름을 부은 건 담당 관청인 재무성의 대응이었다. 재무성은 모리토모 의혹이 터진 뒤 “관련 문서는 모두 폐기처분해 하나도 남아있지 않다”고 주장했다가 거짓말이 들통났다.

2일 아사히 보도 이후엔 “늦어도 6일까지 관련 내용을 국회에 보고하겠다”고 했지만 막상 6일이 되자 “관련 문서가 (사건을 수사중인)오사카 지검에 보관중이기 때문에 당장은 확인이 불가능하다”는 답변을 내놓았다. 문서가 사후에 고쳐졌는지에 대해선 전혀 설명이 없었다. 그러자 집권 여당인 자민당 내부까지 폭발했다.

http://v.media.daum.net/v/20180307135622746

아베 사학스캔들 재점화 조짐

by 케찹만땅 | 2018/03/07 14:45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34997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