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1시의 밤하늘 별자리 모습

오늘은 구름이 많아서 파이지만 어제는 맑은 밤하늘에 뜬

별들이 아주 밝게 빛나고 있었습니다. 다만 좀 추워서. .

아래 이미지들은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이 시각 남쪽 하늘 위에서 제일 밝게 빛나는 건 `목성`입니다.

그 왼쪽 조금 아래에는 전갈의 심장인 `안테레스`가 좀 붉은

색으로 보입니다.

목성에서 오른편에는 처녀자리 `스피카`와 더 위쪽을

보면 목동자리의 `악튜러스`가 보이는데 이 두 개는

봄철 별자리를 대표하는 별들입니다.

목성과 안타레스 왼편에는 토성과 화성이 각각

나란히 떠 있습니다.

화성에서 더 동쪽 하늘 위를 보면 여름을 대표하는

여름철의 대삼각형인 견우와 직녀, 그리고 백조의

꼬리별인 데네브 삼각편대가 이제 무대의 중앙으로

서서히 움직이고 있습니다.

by 케찹만땅 | 2018/05/11 22:44 | 신비로운 우주와 과학 | 트랙백(1)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38010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8/05/11 22:46

제목 : 5월의 밤하늘 별자리 가이드
내일까지 비가 올 것처럼 보이다가 점점 날씨 상태가 좋아지면서 맑아지고 있습니다. 빠르면 오늘 밤부터 밤하늘 별자리를 볼 수가 있겠는데 먼저 가이드를 받으면 관광이 쉬워집니다. 하루가 다르게 날씨가 바뀌는 건 엘리뇨가 가고, 라니냐가 오기 때문이 아니냐...는. ...more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