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볼턴, 북미회담 무산시키려 고의로 리비아 모델 언급"

"대화 전 과정 날려버리려 해.. 美에 유리하지 않다고 느낀 듯"
"트럼프 · 폼페이오 국무 분노케 해.. 회담 준비과정서 제외"

대북 초강경파인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북한의 비핵화 방식과 관련해 리비아 모델을 언급한 것은 북미정상회담을 무산시키려는 고의적 의도에서 비롯된 것이었다고 CNN방송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볼턴 보좌관이 북미회담 준비과정에서 역효과를 일으킬 목적으로 언론 인터뷰에서 일부러 리비아 모델을 언급했다고 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분노를 유발할 목적으로 리비아 모델을 언급, 결국 북미정상회담을 좌초시키려 했다는 것이다.

실제 북한은 볼턴 보좌관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잇따른 리비아 모델 거론을 비난하며 북미회담 재고려 가능성을 위협하는 담화를 발표했고, 이에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회담 취소를 전격으로 발표하는 상황으로까지 이어졌다.

CNN은 또 "(이런 시도는) 대통령뿐 아니라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분노하게 했다"며 "볼턴은 적어도 현시점에서는 (회담준비)과정, 북한 이슈에서 제외돼 있다"고 덧붙였다. 실제 볼턴 보좌관은 최근 북미가 정상회담 개최에 다시 합의하는 등 회담 취소에서 재추진으로 극적 반전되는 과정에서 존재감이 실종됐다는 지적을 받았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지난 1일 워싱턴DC를 전격 방문해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면담했을 때에도 볼턴 보좌관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http://v.media.daum.net/v/20180606151831396

이 콧수염 볼따구, 확마 수염을 다 깔치 뜯어삘라 

by 케찹만땅 | 2018/06/06 17:46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39047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