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를 앞두고 터진 자한당 최대 악재 `이부망천`

"이혼하면 부천으로 이사가고, 망하면 인천으로 가서 산다."

`척당불기`에 이어 이렇게 또 신조어가 하나 탄생했습니다.

대변인이니 그들의 사고방식의 한 단면을 볼 수 있습니다.

해당 지역에선 당연히 분노하겠죠. 후폭풍과 뒷감당 불가.

by 케찹만땅 | 2018/06/09 19:38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39180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