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에 이어 기무사까지 세월호 참사 당일 청해진해운과 전화, 문자

오고 간 전화와 문자의 내용은 무엇이었을까. . .

천정배 의원은 검찰이 수사과정에서 확보한 청해진해운 소속 김모 부장의 휴대폰 주소록에 15명의 기무사 직원 연락처가 존재했다고 말했다. "세월호 취항식 초청자 명단에 기무사 직원 서모씨의 이름과 연락처가 있다"며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해당 문서에는 국정원이라는 표기의 하위 항목에 '연안분실'이라는 부서명으로 '서모' 실장이 등장한다고 천 의원은 설명했다. 천 의원은 기무사 소속 서 실장이 세월호 관련 문건을 작성했을 당시 청해진해운이 있는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에 파견나가 있는 직원인 사실을 확인했다.

특히 2014년 1월 청해진해운의 법인카드 사용내역에도 기무사가 등장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했을 때 기무사와 세월호 선사와의 관계 전반을 수사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http://v.media.daum.net/v/20180705142807380

국민들을 잠재적 불순세력으로 보는 전시작전권도 없는 군대를 보유한 나라군요.

by 케찹만땅 | 2018/07/05 16:23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40384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