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낮의 무더위를 피하러 근처 아담한 커피전문점 카페로

더위가 기승을 부릴때 짧은 미니 피서로 에어컨 나오는 카페만한 곳도 없습니다.

들어서자마자 시원함이 바깥의 열기와는 다른 세상속으로

요 앞에 기타가 눈에 띕니다.

어디 앉을까 둘러보는데 앙증맞은 인형이

귀엽네요.

그래도 오늘은 바람이 좀 불어주고, 습도가 높지 않아 견딜만 합니다.

계속 80%를 넘지 않고, 밑으로 유지되기를. 넘으면 미워할꼬야.

저번에 팥빙수를 먹었는데 이번엔 눈꽃빙수가 있길래 물어보니

팥빙수하고 좀 다르다 해서 주문했으나 뭐가 다른지 모르겠음 ㅋ

by 케찹만땅 | 2018/07/21 21:13 | 사진과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41028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