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외선 차단제의 차단지수(SPF)

SPF가 높다는 것은 피부가 볕에 타는 것을 막아주는 시간이 길다는 뜻입니다. 하지만 SPF가 아무리 높아도 자외선 차단제가 UVB 광선을 100% 막아주지는 못하는데 SPF가 15인 제품은 UVB 광선을 약 94% 흡수하고, 30인 제품은 약 97%, 50이면 약 98% 흡수해 줍니다.

또, 자외선 차단제와 썬 블록은 다른데 `썬 블록`에는 산화아연 또는 산화티타늄 같은 무기화합물이 들어 있어서 이것이 장벽층을 만들어 유해 태양광선을 튕겨내는 역할을 합니다. 주로 끈적한 흰색 크림 형태인 반면 자외선 차단체는 피부를 유해 UV 광선으로부터 가려주는 것 이상의 기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자외선 차단제에는 무기성분과 유기성분이 혼합돼 있어서 이들이 자외선을 차단도 하고 아예 흡수해서 무력화시키기도 하는데 여기에 들어있는 산화아연 입자들은 태양광선을 반사하며 유기물은 햇빛의 유해 파장을 흡수해서 피부를 보호합니다.

높은 SPF가 자외선을 오래 막아주는 것은 맞지만 사람들이 일상적으로 바르는 자외선 차단제의 양은 연구소에서 임상시험에 쓰는 양의 절반 정도에 불과해서 이렇게 적게 바르면 제품에서 주장하는 차단 기능도 절반 정도에 그치게 됩니다. 게다가 수영을 한다든지 땀을 흘리거나 물 등으로 피부를 닦으면 그때마다 다시 발라줘야 합니다.

제품에 따라서는 '땀이나 수분에도 지속력 보장'을 표방한 것도 있기는 하지만, 현실은 만사 매입자 위험부담의 원칙은 다 알면서. . 자외선 차단제의 기능을 최대화하려면 일광 노출 30분 전에 미리 바르고, 최초 노출된 지 30분이면 다시 바르고, 그 후 2시간 마다 덧칠해야 한다는 것이 업계의 권고사항입니다.

by 케찹만땅 | 2018/08/07 15:03 | 신비로운 우주와 과학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41699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