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바다 방출 추진에 주민들 반대

일본 정부, 92만톤 바다 방출 추진 방침

일본 후쿠시마(福島) 원전에서 나온 방사성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방출하는 문제를 둘러싼 공청회가 30일 후쿠시마현 도미오카(富岡)정에서 처음 열렸다. 일본 정부는 오염수 보관이 한계에 이른 만큼 방출 쪽으로 방향을 잡아가고 있지만, 공청회에선 반대 의견이 잇따랐다고 요미우리신문이 전했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후쿠시마 제1원전의 오염수를 처리한 물에는 제거가 어려운 방사성물질 트리튬이 포함돼 있다. 현재 이런 처리수 약 92만 톤이 원전 안 탱크에 보관돼 있고, 향후에도 연 5만~8만 톤씩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지 어업 관계자들은 “지금까지 구축해온 안전에 대한 신뢰가 무너질 우려가 있다”며 반대하고 있다. 앞서 2011년 3월 후쿠시마 제1원전 폭발사고로 방사성물질이 바다로 흘러들면서 인근 어업은 전면 중지됐다."고 말하며 이날 공청회에서도 반대 의견이 많았다.

주민들 "강력 반대"

후쿠시마 제1원전은 2011년 동일본 대지진으로 폭발사고를 일으킨 후 지금까지 방사성 물질 오염수 처리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후쿠시마 현 도미오카(富岡)정에서 열린 공청회에는 100여명이 참석했다. 주민 측 대표로 참석한 14명 중 다수는 "(일본 정부가 해양 방출이라는) 결론 위주로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해양 방출에 반대한다는 의견을 냈다.

노자키 아키라(野崎哲) 후쿠시마현 어업협동조합연합회 회장은 "해양 방출은 후쿠시마 현 어업에 크게 타격을 미칠 것"이라며 "강력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공청회에 참석한 주민 대표들은 대부분 이 의견에 반대했다.

by 케찹만땅 | 2018/08/31 23:08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42800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