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 유튜브와 가짜뉴스 [한겨레 포커스]

가짜뉴스 누가 만드는가?

극우와 기독교가 만나는 곳에 `가짜뉴스 공장`이 있었다. 〈한겨레〉는 두달 남짓 `가짜뉴스`를 생산·유통하는 세력을 추적했다. 가짜뉴스가 유통되는 유튜브 채널 100여개, 카카오톡 채팅방 50여개를 전수조사하고 연결망 분석 기법을 통해 생산자와 전달자의 실체를 찾아 나섰다.

가짜뉴스를 연구해온 전문가 10여명의 자문을 받으며, 가짜뉴스 생산 · 유통에 직접 참여했던 관계자들을 만났다. 가짜뉴스의 뿌리와 극우 기독교 세력의 현주소를 해부하는 탐사기획은 4회에 걸쳐 이어진다.

by 케찹만땅 | 2018/10/02 21:41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44112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