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이스(Space)X, 달 왕복선으로 민간 우주 여행

45년 만에 처음 달에 가는 사람들
첫 민간 유인 우주왕복선 발사

인류가 1972년 아폴로 17호 이후 45년 만에 처음으로 직접 달에 가는데 이번에는 사상 최초로 우주비행사가 아닌 민간인이 우주로 떠납니다. 이들은 스페이스X의 유인 우주 왕복선 ‘크루 드래곤(Crew Dragon)’에 탑승해 미국 케이프커내버럴 인근 케네디우주센터에서 ‘팰컨 헤비’ 로켓에 실려 발사됩니다.

이번 임무는 아폴로 임무 때와 같은 39A 발사대를 사용하고, 65만 ㎞를 날아 달에 도착하기까지 일주일 가량이 소요되며, 착륙은 하지 않고 달 주변부를 돌아 지구로 귀환한다. 전문 우주비행사가 동행하진 않지만, 사전에 우주비행사들이 탑승해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드래곤 2’로도 불리는 크루 드래곤은 미국항공우주국(NASA)이 운영하는 ‘상업용 유인 우주개발 프로그램’의 지원으로 개발되었고, 콘 모양의 우주선 앞부분에는 비상용 낙하산과 탈출 시스템, 착륙 시 사용하는 보조 추력 장치 등이 탑재돼 있습니다. 내부 공간의 부피는 10㎥로, 승객이 최대 7명까지 탈 수 있고 3310㎏의 화물을 실을 수 있으며 파손이 없을 경우에는 10번까지도 재사용이 가능합니다.

머스크 CEO는 “크루 드래곤을 통해 사람들은 과거보다 적은 비용으로 더 빠르게, 더 먼 우주를 여행할 수 있게 됐다”며 “이번 임무는 최종 목표인 유인 화성 탐사를 향한 중요한 반환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by 케찹만땅 | 2018/10/14 16:48 | 신비로운 우주와 과학 | 트랙백(1)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4463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8/10/17 21:29

제목 : 이거 타고 달나라로
일론 머스크, 달에 갈 초대형 재활용 로켓 `BFR` 최종 제원 공개 BFR : 빅 팰컨 헤비로켓 스페이스X가 현재 개발 중인 차세대 초대형 재사용 로켓으로 달에 민간 여행객을 보내겠다는 구체적인 계획을 공개했습니다. 2023년으로 예정된 이번 임무는 BFR에 주어진 첫 임무이기도 한데 첫 민간 우주인이 된 예술품 수집가이자 일본 패션기업 조조의 창업자인 마에자와 유사쿠 대표가 1972년 미국의 달 탐사선 아폴로 17호 이후 ......more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