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스트레이트, `가습기 살균제` 1,300명 사망의 비밀을 파헤친다!

지난 2010년 24주, 겨우 6개월 만에 쌍둥이 동생과 함께 엄마 뱃속에서 나왔다. 원인을 알 수 없는 갑작스러운 출산. 쌍둥이 동생은 곧바로 세상을 떠났다. 몸무게 540g, 어른 손바닥만 한 아기였던 쌍둥이 형은 인큐베이터 안에서 삶과 죽음의 경계를 헤맸다. 특히 폐가 약했다.

8개월 뒤 무사히 집으로 왔지만 부모는 겨울철 찬바람을 막기 위해 창문을 모두 비닐로 막고 하루 종일 가습기를 틀었다. 3주 뒤, 아기는 폐가 굳어 사망했다. 쌍둥이 동생이 숨진 지 9개월 만이었다. 한 13살 어린이에게는 코에 염증이 생기다 굳는 ‘비강 섬유화’ 증세까지 나타났다. 최근에는 눈에 사시(斜視)가 생겼고 경련 증상까지 나타났다.

이들의 공통점은 가습기에 SK 케미칼이 만들고, 애경이 유통한 ‘가습기 메이트’를 사용했다는 사실. ‘가습기 메이트’는 지난 1994년 선경그룹(현재 SK)이 만든 세계 최초의 가습기 살균제다. SK는 ‘가습기 메이트’가 안전하다고 홍보했고, 2백만 병이란 판매 실적을 올렸다.

임신 중 가습기 살균제를 사용한 권 모 씨는 2005년엔 31주 된 태아를 장기 손상으로, 2006년엔 갓 낳은 아들을 콩팥 손상과 호흡곤란으로 잇따라 잃었다. 하지만 지난 2013년 내려진 정부의 판단은 사망한 두 아기가 가습기 살균제 피해와 관련해 각각 ‘판정 불가’와 ‘가능성 거의 없음’에 해당된다는 것.

권씨는, 작년 문재인 대통령이 가습기 피해자들에게 공식 사과를 한 데다 환경부가 ‘태아 피해’를 새로운 가습기 살균제 피해로 추가 인정한다는 소식을 듣고 재심을 신청했지만 결과는 변한 게 없었다.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안은주 씨는 이제 재심을 신청할 방법도 없다. 지난 2015년 폐 이식을 받으면서 자신의 폐를 연구용으로 기증했기 때문. 여자 배구 국가대표 선수였던 안 씨는 이제 산소 발생기를 끌고 다니지 않으면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몸이 돼 버렸다. 그러나 정부가 판정한 안 씨의 피해 정도는 ‘3단계’. ‘가습기 살균제로 인한 피해 가능성이 낮다’는 것이다. 안 씨는 그나마 이식받은 폐마저 기능이 저하돼 곧 2차 폐 이식을 받을 예정이다.

가습기 살균제 피해로 숨진 사람 1천3백 명. 피해 신청자 6천 명, 피해를 인정받은 사람 460여 명, 인정률 7.5%. 이미 지난 2011년부터 가습기 살균제 문제가 드러났지만 왜 아직도 ‘가습기 살균제 참사’는 해결되지 않고 있는 것일까?

왜 SK는 자신들이 가해자임을 인정하지 않는 것일까? 도대체 정부는 지금까지 무엇을 한 것인가? 충격적 독성 실험 결과, 방송에 처음 공개되는 가습기 살균제 원료 공장, 청와대의 비밀 문건. . .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는가 일요일 밤 11시 5분 `가습기 살균제 참사`의 진실을 시청자에게 공개한다.

https://entertain.v.daum.net/v/20181028101157105

by 케찹만땅 | 2018/10/28 14:50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45260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