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훈라이트클럽] 주진우가 말하는 이재용, 장자연, 이명박, 그리고 A

악의 세력에 빌붙은 `돈의 권력`은 바뀌지 않았다. .

돈이 증가하면 골치아픈 문제들과 사악함도 그에

따라서 정비례합니다. 그리고, 십중팔구 최종적인

종착역은 그 흔한 `갑질`입니다.

by 케찹만땅 | 2018/11/03 21:08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45581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