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보다 더 큰 위협으로 다가오는 일상

KT 민영화의 어두운 단면인가요.

`효율`만을 강조하며 구조 조정과

모든 것을 외주화하니 정작 KT의

직원들은 불에 탄 케이블 연결과

복구도 못한다고.

by 케찹만땅 | 2018/11/28 18:51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46774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