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군것질 거리 - 2

이른 아침에 일어나자 마자 음식을 먹으면 속이 부대끼니까

그냥 따뜻한 물 한 두잔 마시고 문을 나서서 좀 움직이다가

보면 금방 배고픔을 느낍니다. '어쩌라는 말이야~. .?' 아직

문을 여는 가게들을 보기가 힘드니 자연스레 발길은 편한

곳(?)으로. 거기서 집어든 바나나 한송이.

그리고, 커피와 순살 치킨 하나.

뭐, 이 정도면 허기를 달래기에는 충분합니다.

이번 크리스마스 이브날 밤 머리맡에 양말 걸어놓고

자면 다음 날 아침에 선물이 담겨져 있을까요? ^^

어릴 땐 크리스마스 아침에 눈을 뜨면 옆에 선물이

놓여있곤 했었는데. .

by 케찹만땅 | 2018/12/11 22:04 | 맛있는 음식 | 트랙백(2)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47277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8/12/14 18:57

제목 : 아침 군것질 거리 `군고구마`
어제의 어묵 오뎅에 이어 오늘은 군고구마로. 추운데 이럴때 편의점이 말 그대로 편합니다. 껍질을 벗겨보니 잘 익었습니다. 따스하고 부드러운 고구마 한 입. 추위를 녹여주는 고구마와 따뜻한 커피 한모금. 사먹는 재미 & 맛있는 즐거움. 내일도 춥습니다. ...more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8/12/14 18:57

제목 : 아침에 군것질 거리 - 3
커피 사러 자주 가는 곳이 일찍 문을 연다는 것을 알고 출근길 이른 아침에 바로 갑니다. 추운 날 아침에 뜨거운 커피 한 잔 매우 땡깁니다. 거기에 크림과 단팥이 같이 들어있는 빵과 고로케 하나씩 전자레인지에 돌려 따뜻하게 먹으면 너무 행복한 아침. ...more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