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정 바다에도 해녀가

오늘 우연히 바닷가를 바라보고 있었는데

물에 들어가 작업하는 사람이 있길래 혹시. . 해녀?

하면서 사진을 찍는데 이쪽을 바라보는 놀라운 촉!

줌으로 당겨보는 이 먼 거리를 감지하시다니

표정을 보아하니(?) 좀 잡으셨나 봅니다.

보다 먼 거리에도 해녀 한 분이 있습니다.

잠수와 함께 앗, 오리발~

여기에도. . 그러고 보니 해녀가 많네요.

작업 장소 이동 중.

이때 저 멀리서 통통배 한 척이 다가옵니다.

수면 위를 미끄러지듯이 이동하는 고깃배.

여기서 방향을 트는가 싶더니

해녀는 3분입니다.

이들과 서로 조우하려는 듯

한파가 물러가고 한결 나아진 맑은 날에.

느낌상 물도 그리 차갑지 않아 보입니다.

하지만 들어가고 싶은 생각은 없어예~

by 케찹만땅 | 2018/12/17 22:33 | 전시축제/부산의 명소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4752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