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에게 들이댔던 잣대와 방식 그대로~

한쪽에는 의혹을 제기하고, 다른 쪽에서는 아니라고 하는데

이제부턴 누구든지 경기도지사에게 적용되었던 방식 그대로

함 파 봅시다. 그래야 공평하지 않겠습니까? 뭐가 어디까지

나올란지. . 본인은 부인하면서 법적 대응을 시사.

20181220090913775boby

김성태 딸 특혜의혹. . "위에서 무조건 입사시켜라 지시"

KT 관계자들 "2011년 예정에 없던 계약직 입사"
2013년 계약직서 정규직 되는 과정도 의문

오늘(20일) 한겨레는 KT 관계자들의 말을 빌려 김성태 의원의 딸 김 씨가 2011년 4월 KT 경영지원실(GSS) 케이티스포츠재단에 계약직으로 채용된 뒤 정규직으로 신분이 바뀌었다고 보도했습니다. 김 씨는 올해 2월 퇴사했습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전 원내대표의 딸이 KT그룹에 비정상적으로 특혜 채용됐다는 의혹을 제기하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당시 케이티스포츠단 사무국장은 원래 계약직 채용 계획이 전혀 없었다고 하며 "위에서 무조건 입사시키란 지시를 받아 부랴부랴 계약직 채용 기안을 올려 입사시켰다"고 전했습니다.

사무국장에게 이력서를 전달한 것으로 지목된 당시 케이티스포츠단장도 이 같은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스포츠단장은 매체에 "더 윗선의 인사가 이력서를 주며 입사 처리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스포츠단장의 '윗선'으로 김 의원의 딸 이력서를 전달한 것으로 지목된 이는 당시 케이티 홈고객부문 총괄사장입니다. 매체는 김 의원 딸이 정규직이 되는 과정도 의혹투성이라고 보도했습니다.

KT 측은 "김 씨가 2012년 하반기 KT 본사 공채 시험에 합격해 2013년 1월 정규직으로 임용됐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매체는 당시 케이티 인재개발실 간부를 통해 확인한 내부 전산 기록을 보면 김 씨의 정규직 전환 과정은 석연치 않은 구석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해당 간부는 "김 씨가 신입사원 연수 도중 퇴사했고, 4월 케이티스포츠 분사 시점에 맞춰 특채로 재입사했다"며 "무리하게 공채(전형 과정)에 태워 정규직으로 만들려다 보니 (전산 기록이) 엉망이 되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 씨가 KT에 입사한 시점은 김 의원이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소속일 때입니다. 이후 김 의원이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일 때 김 씨는 정규직으로 전환됐다. 김 씨는 지난 2월 사표를 제출했는데, 이는 강원랜드 등 공기업 채용비리가 사회적인 문제로 불거지던 시기와 맞아떨어진다고 신문은 설명했습니다.

https://news.v.daum.net/v/20181220090913418

김성태 딸 특혜의혹, "터질 게 터졌다" 후폭풍

. . . 실제로 기업 내부에선 오래 전부터 김 전 원내대표의 딸이 계약직으로 채용된 것부터 정규직이 된 과정, 아울러 논란이 생기자 퇴사하는 등 채용 의혹이 돌고 또 돌았다.

김성태 딸 특혜의혹을 접한 한 누리꾼들은 “여당쪽 채용비리 관련해서 일 터지니깐 그거 조사하자고 하면서 2015년 이후만 조사하기로 못 박은게 이것 때문이였나?”라고 발끈했다.

http://kpenews.com/Board.aspx?BoardNo=23301

자는겨?

by 케찹만땅 | 2018/12/20 13:05 | 세상만사 이야기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47647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