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보캅 후속작은 `피칠갑`으로

프레데터, 사탄의 인형, 나홀로 집에, 헬보이 등이 리부트 되고 있는 행렬의 대열에 로보캅도 가세를 합니다. 폴 베호벤 감독의 #잔인함, #피뚝뚝, #피주의 원작 영화의 설정과 느낌을 살려 잔인하고 폭력적인 장면이 많을 것이라고 감독이 SNS를 통해 전했습니다.

새 작품의 감독은 `닐 블롬캠프`로 디스트릭트 9, 엘리시움, 채피와 같은 영화들을 통해 빈부격차, 계급갈등, 거대자본의 횡포 등 현대사회가 당면한 문제와 `인간성`에 대한 질문을 소재로 다루어왔는데 로보캅도 이런 종류의 문제를 제기하며 여기에 더해 인간과 로봇의 경계에서 자신의 정체성을 고민하는 주인공의 고뇌하는 모습도 보여줍니다.

닐 감독의 작품들은 모두 재미있게 보았고, 로보캅도 2편까지는 괜찮았는데 3편에서 갑자기 사무라이 로봇이 나와 칼부림을 하질 않나, 로보캅이 날라댕기지 않나 하더니 급기야 그 다음엔 그냥 B급 비디오 영화로 나오면서 끝내 마운틴으로 등산을 보내더니 2014년에 리부트가 나와서 반가웠지만 뭔가 조금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뜬금없이 중국에서는 흥행을 했었죠. 첫 장면 시작 부분에서 OST는 웅장하고 좋았습니다.

원작의 수위로 돌아온다면 아마도 이것 역시 `나홀로 집에` 후속작처럼 청불이 될 확률이 높겠는데 부패한 도시에서 암흑가 조폭들과 벌이는 사투속에서 하드고어한 장면들이 많이 나오는 액션 영화로 제작될 것 같습니다.

by 케찹만땅 | 2018/12/26 14:28 | 영화와 드라마의 감동 | 트랙백(2)

트랙백 주소 : http://wpkc.egloos.com/tb/5347917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8/12/26 16:02

제목 : 로보캅(RoboCop) 2014 비하인드 스토리와 ..
너무 기대를 하고 보면 안되는 영화에 속하는 작품이긴 하나 그 옛날의 향수를 기억하며 보기엔 괜찮습니다. 처음 시작부분에서 귀에 익숙한 OST 메인타이틀의 웅장한 사운드가 나오는 게 좋았고, 원작들과 달리 잔인한 장면이 없는데다 아들과의 가족애도 다루기에 아이들과 함께 보러가도 되겠더라구요. 사실 이 영화를 보러가기 좀 망설여졌던게 원작에서 보여졌던 잔혹한 장면에 대한 일종의 거리낌이었는데 지금이야 그런 장면이 나와도 오~ 쉬발 이러면서 퉁치......more

Tracked from 케찹만땅 at 2018/12/26 16:02

제목 : 영화 `엘리시움(Elysium)`이 전하는 메시지
"...모든 사람은 특권을 가지고 있어, 맥스. 운명적으로 갖게 되는 것이 있지. 태어나면서 갖게 되는거야..." 영화의 마지막 장면들에서 보이는 메시지들 시스템 리부트와 업데이트.. 누리려고만 하기보다 그걸 나누려는 것이 바로 최고의 가치 그리고, 그렇게 하려는 시도만으로도 이미 충분하다. 억압과 착취, 부정부패로 부를 일군 1%들에게 보내는 메시지.가부와 메이 이야기가 나오는 주군의 태양처럼 여기서는 미......more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